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펜 놓고 붓 잡은 전직 기자 3인의 서예전

3인3색 서예전을 여는 전직 언론인 윤국병, 임철순, 권혁승씨.(왼쪽부터) [사진 신상순]

3인3색 서예전을 여는 전직 언론인 윤국병, 임철순, 권혁승씨.(왼쪽부터) [사진 신상순]

언론직필(言論直筆)을 구호 삼아 정론(正論)을 펼쳐가던 세 기자가 있었다. 한 신문사에 몇 년 터울로 입사해 선후배 사이로 아웅다웅 취재 현장을 누비던 그들은 또 하나 ‘직필’을 가슴에 품어 닮은꼴이었다. 일찌감치 서예에 입문해 글씨 공부에 매진하며 어깨 너머로 서로의 솜씨를 견주었다.
 

선후배 권혁승·윤국병·임철순
인사동서 ‘언론동행 삼인전’

한국일보에서 편집국장·주필·사장을 역임한 백교(白橋) 권혁승(84), 편집국장과 코리아타임스·소년한국일보 사장을 지낸 여산(餘山) 윤국병(76), 편집국장·주필·논설고문을 거쳐 현재 이투데이 이사 겸 주필인 담연(淡硯) 임철순(64)씨다. 14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인사동 백악미술관에서 열리는 ‘언론동행 삼인전’은 평생을 읽고 쓰고 고민해온 영원한 현역이 붓글씨로 쓴 취재수첩이다.
 
백교와 여산은 한국 서예계의 영원한 스승이라 할 검여 유희강과 남전 원중식으로 이어지는 시계연서회(柴溪硏書會)의 명예회원이다. 담연은 강암 송성용과 하석 박원규로 흐르는 겸수회(兼修會)의 회원이다. 따르는 글씨 스승은 다르지만 종이 신문기자로 살아온 수십 년 세월에 응결된 뼈와 살의 핵이 글씨에 녹아 번득인다.
 
임철순 주필은 “언론의 덕목과 자세에 관한 춘추필법(春秋筆法), 정언수중(正言守中), 광개언로(廣開言路) 등 사필의 준엄한 언명을 하나씩 썼다”고 밝혔다. 직업으로서의 신문기자 위상이 땅에 떨어지는 시대라 해도 그 본질은 변할 수 없다는 뜻을 담았다. 각기 30여 점씩 발표한 작품은 주제를 달리했다. 고향 강릉에서 효 문화 선양에 힘쓰고 있는 권혁승씨는 ‘효(孝)’, 황해도 출신인 윤국병씨는 ‘무욕(無慾)’, 영원한 문학청년인 임철순씨는 ‘시(時)’를 주제로 썼다. 가장 젊은 막내로서 두 분을 도와 전시를 준비한 임 주필은 “솜씨가 빈약해 부끄럽지만 다른 분들의 은퇴 후 삶에 하나의 본보기가 될 수 있다면 큰 기쁨이겠다”고 초대의 인사를 대신했다.
 
정재숙 문화전문기자 johan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