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현종, 생애 첫 황금장갑 … 올 시즌 상금 수입만 2억원

2017년은 ‘양현종의 해’로 기억될 만 하다. 프로야구 KIA의 투수 양현종(29)이 생애 첫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그는 올해 부상으로 받은 자동차 3대를 포함해 무려 2억원에 가까운 부수입을 챙겼다.
양현종 '친구 생각에 울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7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KIA타이거즈 양현종이 KBO 투수 부문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7.12.13   superdoo8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양현종 '친구 생각에 울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7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KIA타이거즈 양현종이 KBO 투수 부문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7.12.13 superdoo8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부상으로 받은 승용차 3대 포함
우승팀 KIA, 골든글러브 5명 배출

양현종은 13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총 유효표 357표 중 323표를 받아 90.5%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투수 부문 수상자가됐다. 양현종은 프로 데뷔 11년 만에 첫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양현종은 정규시즌 31경기에서 20승 6패, 평균자책점 3.44(5위), 탈삼진 158개(3위)를 기록해 다승왕에 오르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시리즈에서는 2차전 완봉승, 5차전 세이브를 올려 KIA의 V11을 이끌면서 MVP를 차지했다. 정규시즌·한국시리즈 MVP와 골든글러브를 독식한 건 양현종이 처음이다. 양현종은 사진기자들이 수여하는 골든포토상까지 받았다.
 
양현종은 수상소감에선 88년생 동갑내기로 세상을 먼저 떠난 친구 이두환에게 고맙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이두환은 양현종과 청소년 대표로 함께 출전했으며 골육종으로 2012년 세상을 떠났다. 양현종과 김광현, 김선빈 등 친구들은 매년 이두환을 기리는 행사를 열고 있다.
 
양현종은 "팀 동료인 헥터가 올해 워낙 좋았는데도 득표율 90%를 넘겼다. 한국시리즈 영향이 있는 것 같다. 올해 3월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둬 팬들께 실망을 안겼다. 그게 채찍질이 된 것 같다"며 내년 아시안게임 출전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양현종 주요 수상표

양현종 주요 수상표

양현종의 올 겨울은 따뜻하다 못해 뜨거울 정도다. 각종 시상식에서 무려 12개의 트로피를 받았다. 부상으로 받은 자동차만 3대다. 정규시즌, 한국시리즈 MVP를 차지해 모기업인 KIA자동차 스팅어(3900만원 상당) 2대를 얻었다. 카스포인트 어워즈에서도 대상을 수상해 B사의 고급 세단(6000만원 상당)을 받았다. 양현종은 “스팅어 2대는 처분했고, 다른 승용차 한 대는 아내에게 선물하겠다”고 밝혔다.
 
상금 수입도 짭짤하다. 양현종은 국내 최고 투수에게 주어지는 최동원상 수상자(상금 2000만원)가 됐다. JTBC PLUS가 주최하는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에서도 대상을 받아 상금 1000만원과 순금 도금 글러브를 손에 넣었다. 언론사와 현역선수와 은퇴선수 단체들이 주관하는 시상식에서도 최고상 또는 최고투수상을 휩쓸었다. 상금 총액은 5400만원. 용품교환권(450만원 상당)과 순금 10돈까지 합하면 총액 2억원에 육박한다.
올해의 2017 골든글러브 수상자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7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KIA 안치홍(2루수) 대리 수상 김민호 코치·김선빈(유격수)·양현종(투수), 롯데 손아섭(외야수), KIA 버나디나(외야수) 대리 수상 김태룡 코치.   뒷줄 왼쪽부터 KIA 최형우(외야수), 롯데 이대호(1루수), 삼성 강민호(포수), SK 최정(3루수), LG 박용택(지명타자). 2017.12.13   superdoo8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해의 2017 골든글러브 수상자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7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KIA 안치홍(2루수) 대리 수상 김민호 코치·김선빈(유격수)·양현종(투수), 롯데 손아섭(외야수), KIA 버나디나(외야수) 대리 수상 김태룡 코치. 뒷줄 왼쪽부터 KIA 최형우(외야수), 롯데 이대호(1루수), 삼성 강민호(포수), SK 최정(3루수), LG 박용택(지명타자). 2017.12.13 superdoo8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그에겐 더 큰 선물이 기다리고 있다. 소속팀 KIA와의 재계약이다. 지난해 FA 자격을 얻었던 양현종은 총액 22억5000만원에 1년 계약을 맺었다. 올시즌 양현종의 활약을 감안하면 내년 연봉은 30억원대에 이를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우승팀 KIA는 양현종을 포함해 안치홍(2루수)·김선빈(유격수)·최형우·버나디나(이상 외야수)까지 5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최정(SK)과 이대호(롯데)는 각각 3루수와 1루수 부문에서 통산 5번째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외야수 손아섭(롯데)도 5번째 수상이다. 포수 강민호(삼성)와 지명타자 박용택(LG)은 4번째 황금장갑을 손에 넣었다. 사랑의 골든글러브상은 롯데 신본기, 페어플레이상은 kt 유한준이 받았다.
 
2017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2017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