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월 가계대출 10조원 늘어 … 1년 만에 최대폭 증가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이 11월 한 달간 10조원 넘게 증가했다. 월 증가 폭으로는 지난해 11월(15조2000억원) 이후 1년 만에 최대 규모다.
 

연말 신용·제2금융권 대출 급증
정부 대책으로 주춤하다 증가세

13일 금융위원회의 ‘11월 중 가계대출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폭은 10조1000억원으로 전달(9조9000억원)보다 늘었다. 지난 5월 10조원을 기록한 뒤 잇단 부동산·가계대출 대책 발표로 주춤하는가 싶던 증가세가 다시 살아났다. 지난 10월 24일에도 정부는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발표했지만 추세를 꺾지 못했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은행권 가계대출 규모는 11월 한 달간 6조6000억원 증가했다(한국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 은행권 가계대출은 집단대출 증가 폭이 줄어들면서 전달과 비교해서는 2000억원 감소했다. 대신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3조7000억원이 늘어서, 역대 최대 증가 폭 기록을 경신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인터넷전문은행 출범 이후 신용대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연말을 앞두고 할인 행사가 이어지면서 소비 관련 결제성 자금 수요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올 하반기 들어 주택입주 물량이 늘어나면서 취·등록세 납부나 인테리어 비용 수요로 인해 신용대출이 늘어난 것도 원인이다.
 
제2금융권의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 폭은 전달(3조1000억원)보다 늘어난 3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농협(8000억원)과 새마을금고(7000억원)가 전월에 이어 증가세를 이어갔고, 보험업계(1조1000억원)는 보험계약대출을 중심으로 증가 폭이 커졌다. 다만 지난해 11월(6조5000억원)과 비교하면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가 크게 둔화했다는 게 금융위의 설명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은 한 자릿수로 떨어질 것”이라면서도 “최근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빚 상환 부담이 커질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이에 대비해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이달 중에 연체금리 인하 등을 포함한 취약·연체 차주 지원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