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람의 손자’ 이정후, 스무 살에 억대 연봉

이정후

이정후

‘바람의 손자’ 이정후(19·넥센 히어로즈·사진)가 스무 살에 억대 연봉 선수가 됐다. 프로야구 넥센은 13일 “이정후와 올해 연봉 2700만원에서 307.4% 상승한 1억1000만원에 2018시즌 연봉 협상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정후는 류현진(30·LA 다저스)이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었던 2007년에 세운 프로 2년 차 연봉(1억원)을 넘어서며 2년 차 최고 연봉 기록을 새로 썼다. ‘바람의 아들’ 이종범의 아들인 이정후는 올 시즌 프로무대에 데뷔한 뒤 타율 0.324에 2홈런·47타점·111득점으로 활약하며 신인왕을 거머쥐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