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선집중] 임직원 기부 상상펀드로 달리는 '희망밥차' … 2년간 매주 500명에 무료급식

지난 7일 서울역 인근 무료급식소 ‘따스한 채움터’에서 백복인(왼쪽 셋째) KT&G 사장과 임직원들이 ‘KT&G 상상펀드 희망밥차’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 KT&G]

지난 7일 서울역 인근 무료급식소 ‘따스한 채움터’에서 백복인(왼쪽 셋째) KT&G 사장과 임직원들이 ‘KT&G 상상펀드 희망밥차’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 KT&G]

KT&G가 앞으로 2년간 어려운 이웃을 위한 식사 지원에 나선다. KT&G는 사회복지기관에 ‘희망밥차’를 전달하고 무료급식 봉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KT&G

KT&G는 지난 7일 서울역 인근 무료급식소 ‘따스한 채움터’에서 ‘KT&G 상상펀드 희망밥차’ 전달식을 열었다. 백복인 사장과 임직원이 참여해 급식 봉사를 진행했다. 기증된 ‘희망밥차’ 1대는 지역 내 도움이 필요한 곳곳을 찾아가 이웃에게 따뜻한 식사를 전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이날 행사를 시작으로 KT&G 임직원은 향후 2년간 정기적인 급식 지원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따스한 채움터를 비롯해 ‘대전 성모의 집’에서 진행되는 소외계층 및 어르신 대상 무료급식에 매주 500여 명의 식사비용을 지원하고, 매월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해 배식 봉사도 펼칠 예정이다.
 
차량과 무료급식 지원에 필요한 비용 총 2억6000만원은 KT&G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만든 ‘상상펀드’에서 전액 마련됐다. 상상펀드는 임직원이 급여에서 매월 기탁한 성금에 회사가 동일한 금액을 1:1 매칭해 조성한 사회공헌기금이다. 연간 운영 규모는 40억원에 달한다.
 
백복인 KT&G 사장은 “외롭고 힘든 겨울을 보내야 하는 이웃들에게 임직원들의 손길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KT&G는 지난해 매출액의 2.5%에 달하는 728억원을 사회공헌 활동에 투자했다. 이는 전국경제인연합회 ‘2016년 사회공헌 백서’에 따른 국내 주요기업 평균 0.19%의 13배를 넘어서는 규모이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