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소마스크 벗어주고 사람 구한 뒤 쓰러진 소방관

13일 오전 발생한 인천 서구 가정동 신축건물 공사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부상자를 들것에 싣고 나오고 있다. [사진 인천 서부소방서]

13일 오전 발생한 인천 서구 가정동 신축건물 공사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부상자를 들것에 싣고 나오고 있다. [사진 인천 서부소방서]

 
인천의 한 소방관이 매캐한 연기가 가득한 화재 현장에서 구조자를 발견하고 자신이 쓰고 있던 마스크를 벗어준 사실이 알려졌다. 13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인천 서부소방서 소속 한의섭(39) 소방교는 이날 오전 9시 26분께 서구 가정동의 한 신축 건물 공사장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한 소방교는 "지하에 사람이 있다"는 말을 듣고 지하 1층으로 향했다. 눈앞이 보이지 않는 시커먼 연기 속에 벽을 손으로 짚어가며 지하에 다다르자 "여기 있어요"라는 외침이 들렸다. 공사 중이던 작업자 4명이 한데 모여 떨고 있었다.
 
한 소방교는 보조 마스크를 구조자들에게 건넨 뒤 계단을 올랐고 보조 마스크를 번갈아 쓰며 이동하던 한 작업자가 호흡 곤란 증세를 보이며 헐떡였다. 현장에 가득한 유독 연기를 마신 탓이다. 한 소방교는 자신이 쓰고 있던 면체(얼굴을 모두 가리는 호흡보호장비)를 벗어 구조자에게 건넸다.
 
다행히 얼마 지나지 않아 안정적인 호흡을 되찾은 구조자는 다른 작업자들과 함께 무사히 탈출했다. 3∼4분도 채 되지 않는 시간이었지만 한 소방교의 빠른 판단이 빛을 발했다.
 
하지만 현장을 빠져나온 한 소방교는 두세 걸음도 못 가 쓰러졌다. 기도로 유독 연기를 들이마셔서다. 그는 현재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지하 3층·지상 8층 규모의 상가 건물에서 난 불로 지하 1층에서 작업 중이던 A(50)씨가 숨지고 작업자 21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