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력조직 간 싸움 아냐” 드러난 대림역 칼부림 용의자 정체

대림역 차이나 타운 자료사진. 해당 사건과 직접적 관계 없음. [중앙포토]

대림역 차이나 타운 자료사진. 해당 사건과 직접적 관계 없음. [중앙포토]

서울 대림역 인근에서 중국 동포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유력한 용의자가 범행 직후 중국으로 도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7분쯤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대림역 9번 출구 부근 골목길에서 중국 동포 A(26)씨가 흉기에 찔려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대림역 인근 모 은행 앞에서 시비가 붙은 두 사람은 골목길까지 나와 심한 몸싸움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장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근처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조치를 받았지만 숨졌다.
 
경찰은 남성 2명이 싸우던 중 A씨가 쓰러졌다는 신고자 진술과 살해 장소 부근의 은행 CCTV 분석 등을 통해 용의자의 모습과 인적사항을 확인해 중국 동포 황모(25)씨를 피의자로 특정했다. 
 
격한 몸싸움 끝에 황씨는 흉기를 들고 A씨의 가슴 부위를 찌른 뒤 달아났다. 목격자 등에 따르면 A씨 역시 황씨에 맞서 각목을 들고 싸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한국에 입국한 지 3년 정도 됐으며 일용직 노동을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CCTV 기록을 토대로 도주로를 쫓았지만 황씨는 이날 낮 12시 47분쯤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해 중국 하얼빈으로 도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번 칼부림 사건이 조선족이 밀집한 지역 내 폭력조직 간 세력다툼이나 알력과는 무관하다고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황씨는 은행에서 일면식도 없던 A씨와 우연히 만나 시비가 붙어 흉기를 휘두른 것 같다”며 “우발적 싸움 끝에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중국 당국으로부터 황씨의 신병을 인계받기 위해 인터폴을 통한 국제사법공조를 진행 중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