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세계 ‘주 35시간 근무’, 이마트 노조는 반대하는 이유

12일 서울 명동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마트노조가 신세계그룹의 주35시간 근무제 도입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마트노조]

12일 서울 명동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마트노조가 신세계그룹의 주35시간 근무제 도입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마트노조]

신세계그룹이 내년 1월부터 근로시간을 5시간 단축한 주 35시간 근무제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기본 근무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이며 이마트 영업시간이 1시간 줄어들지만, 급여 변동은 없다고 밝혔다.

 
장시간 일하는 대한민국 근로 문화를 혁신할 수 있다는 칭찬이 이어졌지만, 민주노총 마트산업노동조합은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3사 노조 및 마트노조는 12일 서울 명동 신세계백화점 본점 앞에서 신세계그룹의 주 35시간 근무제 도입 결정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인건비를 줄이기 위한 사 측의 꼼수”라고 비판했다.
 
이들이 주 35시간 근무를 반기지 않는 이유는 이렇다. 문재인 대통령 공약대로 2020년 최저임금이 1만원으로 오르면 주 35시간 근무자의 월급이 40시간 근무 때보다 줄어든다는 것이다.
 
현재 이마트의 경우 평균 월급은 145만원으로, 시급으로 계산하면 올해 최저임금인 6470원보다 약 500원 많은 6940원 정도다. 2020년 최저임금이 1만원이 된다고 하면 주 40시간 일하는 마트 노동자는 월 209시간을 일하고 209만원의 월급을 보장받을 수 있다. 그런데 근로시간이 주 35시간으로 줄어들면 최저임금 1만원을 적용해도 월급 183만원 이상을 받기가 힘들어져 26만원이 줄어들 것이라고 마트노조는 예상했다.
 
마트노조는 또 신세계가 근로시간을 하루 1시간씩 줄이면서 추가 인력 고용 계획은 없다고 밝혔는데, 업무 강도가 강화되면서 노동조건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결국 이마트가 연간 인건비 500억원을 절감하기 위한 꼼수를 부렸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마트 측은 “사실과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2020년 최저임금이 얼마로 결정될지는 아직 모르는 일인 데다, 매년 노사가 새로 임금협상을 할 예정이기 때문에 주 35시간 근무 결과 월급이 얼마가 될지는 아직 알 수 없다”며 “근로시간을 줄여도 연장근무와 수당 지급이 예전처럼 이뤄지기 때문에 큰 틀에서 월급이 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일부 직원을 제외하고는 5만800명에 이르는 그룹 직원 대다수가 이번 제도 변화를 반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