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트코인 온라인 커뮤니티에 먼저 올라온 정부 대책

암호화폐 정부 대책을 담은 보도자료 내용이 공표 시각보다 2시간 40여분 앞선 13일 오전 11시 55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사진 비트코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암호화폐 정부 대책을 담은 보도자료 내용이 공표 시각보다 2시간 40여분 앞선 13일 오전 11시 55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사진 비트코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정부가 13일 암호화폐 투기과열과 범죄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내놓은 긴급대책이 사전에 온라인에 유출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약 1시간 30분 동안 비공개로 암호화폐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이후 논의 내용을 반영한 보도자료를 오후 2시 36분 출입기자들에 이메일로 발송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 11시 55분부터 비트코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회의 언론보도 기사 퍼왔다. 믿거나 말거나’라는 제목으로 대책회의 보도자료 사진 3장이 올라왔다. 내용이 공표되기까지 2시간 40여분 앞선 시각이다. 
 
커뮤니티에 올라온 이들 자료의 내용은 뒤늦게 배포된 공식 보도자료의 내용과 거의 일치한다. 유출된 자료에는 신규투자자의 무분별한 진입을 막기 위한 미성년자·외국인 계좌개설 금지와 거래금지, 금융기관의 암호화폐 보유·매입 등 금지,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과세 여부 검토, 암호화폐 범죄 엄정단속 및 환치기 실태조사, 공정위의 거래소 약관 직권조사 등 주요 내용이 모두 담겨있다.
 
정부가 배포한 보도자료와 형식·내용도 모두 동일하다. 다만, 일부 문구와 문장 배열이 달라진 점을 보면 보도자료 ‘초안’이 유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온라인에서 정부의 암호화폐 대책 자료를 사전에 접한 투자자들은 발 빠르게 대처했을 것으로 보인다. 자료를 접하지 못한 다른 투자자들이 피해를 봤을 가능성도 있다. 이날 비트코인 거래를 보면 오전 중 당국이 암호화폐 거래를 전면 규제한다는 소문이 돌면서 매도 물량이 쏟아졌는데, 회의 내용이 전면 규제는 아닌 것으로 알려지면서 매수세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국무조정실도 경위 파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국무조정실 관계자는 “회의 내용이 어떻게 유출됐는지 경위를 아직 모르겠다”며 “회의장에서 사진을 찍어 유출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