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든글러브’ 이대호 “강민호가 나 때문에 떠났다는 말 있는데…”

한국 복귀 첫해에 골든글러브의 영예를 안은 ‘빅보이’ 이대호(35·롯데 자이언츠)는 “내년에는 확실하게 받을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7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롯데 이대호(오른쪽) KBO 포수 부문상을 수상한 삼성라이온즈 강민호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7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롯데 이대호(오른쪽) KBO 포수 부문상을 수상한 삼성라이온즈 강민호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대호는 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7 골든글러브에서 1루수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윌린 로사리오(한화), 다린 러프(삼성), 재비어스크럭스(NC) 등 좋은 활약을 보인 선수들을 이기고 유효표 357표 가운데 154표(43.1%)를 받았다.
 
시상식 후 이대호는“솔직히 받을 줄 모르고 축하해주러 왔는데 받게 됐다”며 “후보들 대부분 20홈런에 100타점을 넘겼을 정도로 쟁쟁했다. 그러나 1루수에 외국인 타자들이 많아 상대적으로 내가 득표를 많이 받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대호는 내년 시즌부터 메이저리그에서 복귀한 ‘홈런왕’ 박병호(넥센 히어로즈)와 1루수 골든글러브를 경쟁해야 한다.  
 
그는 “박병호는 워낙 좋은 선수이기 때문에 같이 경쟁하면 저 또한 성적이 좋아질 거로 생각한다. 준비 많이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대호는 6년 만의 1루수 골든글러브 수상뿐만 아니라 포수 부문 수상자인 전 팀 동료 강민호(삼성 라이온즈)에게 꽃다발을 안긴 뒤 뜨거운 포옹까지 나눠 많은 눈길을 받았다.
 
이대호는 “(강)민호와는 정이 너무 많이 들었다. 일본에서 가장 많이 연락한 선수가 민호와정훈이다. 일각에서는 우리 둘 사이가 안 좋아서 (강민호가 삼성으로) 갔다고 하는데,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했다.
 
그는 “그런 말을 들으면 마음이 아프다”며 “롯데를 위해 같이 희생하고 롯데가 잘되길 항상 고민했던 후배라 떠나는 마음이 오죽할까 싶다. 매우 아쉽지만, 이왕 갔으니 삼성에서 잘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시상식장에서 강민호와 훈훈한 장면을 연출한 이대호는 그러나 승부의 세계에서는 봐주는 법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호를삼성 팬들도 많이 좋아해 주실 것이다. 이제는 남이다. 이제 민호는 삼성의 민호다. 시합 끝나고 밥은 같이 먹을 수 있겠지만, 야구장에서만큼은 냉정하게 하겠다”고 했다.
 
이대호는 “내가 6년 만에 복귀했듯, 우리 팀이 5년 만에 가을야구에 진출했다.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일본과 미국 리그 도전을 마치고 6년 만에 친정팀에 복귀한 이대호는 올 시즌 롯데의 4번 타자로서 3할 타율-30홈런-100타점을 달성하며 타선을 이끌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