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주원 "주성영에게 자료 건넸다...DJ 비자금 아닌 측근 비자금"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13일 ‘김대중 전 대통령(DJ)이 100억원짜리 양도성예금증서(CD)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 관련 자료를 주성영 전 한나라당 의원에게 건넸다고 일부 시인했다. 하지만 “DJ라고 못 박진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박주원, 해명의 요지는?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DJ 비자금 제보 논란을 불러 일으킨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이 13일 오전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관련 의혹에 대한 해명을 하고 있다. 2017.12.13   hi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주원, 해명의 요지는?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DJ 비자금 제보 논란을 불러 일으킨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이 13일 오전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관련 의혹에 대한 해명을 하고 있다. 2017.12.13 hi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검찰 수사관 출신인 박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 참석 후 기자들을 만나 “2003년 현대 비자금 사건을 내사하고 수사하는 과정에서 CD와 수표가 입수됐다”며 “그 자료 중 여러 장을 (주 전 의원에게) 준 것으로 기억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DJ 비자금이라고 말한 사실 없다. 측근들이 받은 것이라고 해 표현상 많은 분들이 그렇게 이해한 것 같다”고 했다.
 
 
주 전 의원은 2008년 10월 국정감사에서 관련 의혹을 제기했으나 수사 끝에 허위로 결론 났다. 박 최고위원은 지난 8일 ‘주 전 의원의 제보자가 박 최고위원’이란 보도가 나왔을 때 사실을 부인했다. 주 전 의원이 시인하자 이날 이 같이 입장을 번복하며 대북 송금 사건을 거론한 것이다.
 
 
주 전 의원이 국감에서 공개한 CD의 발행일자는 2006년 2월이다. 대북송금 특검은 2003년 이뤄졌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박 최고위원은 제보자 논란의 배후에 박지원 전 대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이번 건과 별로 연관이 없는 대북송금문제를 들고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일종의 암투로 본 것이다.
 
박 최고위원은 이후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대북송금과정에서 현대 그룹에서 나온 돈을 누가 다 먹었겠냐”며 “북한에 보내지 않고 자기들이 그걸 갖고 세탁한 건 잘못된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박지원 전 대표를 언급한 것이냐”는 질문에 “누구나 다 이해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2003년 대북송금 수사과정에서 현대그룹으로부터 150억원어치의 CD를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됐지만 대법원에서 뇌물수수에 대해서는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송금 과정 등의 불법성으로 처벌받았다.
 
박 최고위원을 제외한 최고위 지도부는 오는 15일 오후 3시 당무위원회를 소집해 박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안건(당원권 정지)을 처리하기로 의결했다. 박 최고위원은 바른정당과의 통합 국면에서 통합 찬성 목소리를 내며 친안철수계로 분류돼 왔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