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부적 소질 있다" 강사 칭찬에 김정숙 여사가 보인 반응

김정숙 여사, 중국 전통악기 '얼후' 체험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중국 국빈방문 일정으로 베이징에 위치한 신제커우 악기 거리의 악기점 세기아운금행을 방문해 중국의 전통 현악기인 '얼후' 체험에 앞서 추자현 부부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중국 국빈방문 일정으로 베이징에 위치한 신제커우 악기 거리의 악기점 세기아운금행을 방문해 중국의 전통 현악기인 '얼후' 체험에 앞서 추자현 부부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중국 국빈방문 일정으로 베이징에 위치한 신제커우 악기 거리의 악기점 세기아운금행을 방문해 중국의 정통 현악기인 '얼후'(二胡)를 체험했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함께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중국 국빈방문 일정으로 베이징에 위치한 신제커우 악기 거리의 악기점 세기아운금행을 방문해 중국의 전통 현악기인 '얼후'를 체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중국 국빈방문 일정으로 베이징에 위치한 신제커우 악기 거리의 악기점 세기아운금행을 방문해 중국의 전통 현악기인 '얼후'를 체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세기아운금행에 들어선 김 여사는 얼후 강사인 하오 샤오진을 보고 "놀라지 않으셨냐"며 가볍게 대화를 시작했다. 강사는 "감격했지만 아닌 척하려고 했다"고 답했다. 
 
김 여사는 이날 악기점에서 약 1시간을 머물며 얼후 연주를 감상하고 직접 운지법을 읽혀 소리 내는 법을 배웠다. 김 여사는 "얼후 악기가 중국인들이 접하기 쉬운 악기고 남녀노소가 다 즐기는 악기라 관심 있었다. 연주될 때 소리가 좋았다"며 얼후에 대한 평소 관심을 언급했다. '얼후'는 우리의 '해금'처럼 세로로 건 두 줄 사이에 활을 넣어 연주하는 악기로 중국인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전통악기다.
 
김 여사는 추자현·우효광 부부를 가리키며 "두 분도 중국과 한국의 두 나라 관계고, 얼후는 금속 줄 두 줄로 모든 소리를 낸다는 것이 좋았다. 중국 방문할 때 두 나라가 어울려서 소리를 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있었다"며 "그다음 이 두 분의 명성을 얻었으면…(좋겠다고 생각했다)"이라고 말해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중국 국빈방문 일정으로 베이징에 위치한 신제커우 악기 거리의 악기점 세기아운금행을 방문해 중국의 전통 현악기인 '얼후' 체험에 앞서 추자현 부부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중국 국빈방문 일정으로 베이징에 위치한 신제커우 악기 거리의 악기점 세기아운금행을 방문해 중국의 전통 현악기인 '얼후' 체험에 앞서 추자현 부부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얼후를 통해 화합된 음을 만들어 보자"고 말한 김 여사는 중국의 '모리화' 연주를 감상한 후 직접 소리 내는 법을 배웠다. 모리화는 제2의 국가로 불리는 중국의 대표적 민요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과 시상식 배경 음악으로도 쓰인 곡이다. 
 
강사가 "굉장히 잘 잡았다. 천부적인 소질이 있는 것 같다"고 하자 김 여사는 "창피 안 당하려고 악기를 한 번 봤다"고 답했다. 
 
김 여사는 "얼후와 해금이 연주법은 서로 다르지만 그 모양과 음색이 매우 흡사한 것처럼 한·중의 문화예술에는 양 국민이 서로 공감할 정서가 담겨있어 그만큼 서로 친숙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