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현종, 정규시즌-한국시리즈-골든글러브 전부 석권

양현종(29·KIA) 천하다. 양현종이 올해 프로야구 마지막 시상식 트로피까지 거머쥐었다. 
 
양현종 '친구 생각에 울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7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KIA타이거즈 양현종이 KBO 투수 부문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7.12.13   superdoo8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양현종 '친구 생각에 울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7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KIA타이거즈 양현종이 KBO 투수 부문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7.12.13 superdoo8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양현종은 1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투수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총 357표 중 323표를 받아 압도적인 득표율(90.5%)로 프로 데뷔 11년 만에 처음으로 황금장갑을 품에 안았다. 양현종은 사진기자들이 수여하는 골든포토상까지 받으면서 올해 각종 시상식에서 13개 트로피를 수집하게 됐다. 
 
양현종은 "오늘 화려한 옷을 입었는데, 상을 못 받았으면 민망했을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1년 동안 고생한 가족들과 코칭스태프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양현종은 정규시즌 31경기에서 20승 6패, 평균자책점 3.44(5위), 탈삼진 158개(3위)를 기록해 다승왕에 오르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시리즈에서는 2차전 완봉승, 5차전 세이브를 올려 KIA의 11번째 우승을 이끌고 MVP를 차지했다. 정규시즌·한국시리즈 MVP와 골든글러브를 독식한 건 프로야구 36년 사상 양현종이 처음이다. 
 
올해 최다득표 수상자는 3루수 부문의 최정(SK)이었다. 최정은 총 357표 중 326표를 받아 91.3% 득표율을 기록했다. 최정은 올해 타율 0.316, 46홈런(1위), 113타점(5위), 장타율 0.684(1위) 등 뛰어난 성적을 거뒀다.  
 
올해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 통합우승을 이룬 KIA는 투수 양현종을 비롯해 2루수 안치홍, 유격수 김선빈, 외야수 최형우와 버나디나 등 5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2017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2017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