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시청에 좀도둑 들어…“시청 사정 잘 아는 사람인듯”

울산시청 전경. [연합뉴스]

울산시청 전경. [연합뉴스]

시의 핵심 기관인 시청에 좀도둑이 들어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12일 밤 공사용 철구조물 타고 침입
서랍·옷 등 뒤져 현금 181만원 훔쳐
울산남부경찰서 CCTV 등 조사 중

울산남부경찰서는 지난 12일 오후 11시와 13일 오전 7시 사이 울산 남구 울산시청에 절도범이 침입해 현금 181만원을 훔쳐간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절도범은 울산시청 구관 외벽의 공사용 철구조물을 타고 올라와 도구를 이용, 미닫이 쪽창문을 젖히고 내부에 들어왔다. 쪽창문에는 훼손 흔적이 남아 있다.  
 
이 건물은 8층이다. 절도범은 먼저 2층 토지정보과에 침입해 직원들 옷과 책상 서랍에서 현금 151만원을 훔치고 들어온 곳으로 나갔다. 이어 다시 철구조물을 타고 4층 교통정책과 창문으로 들어와 책상에서 현금 30만원을 훔쳐 침입한 창문으로 달아난 것으로 추정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 현금은 직원들이 개인적으로 보관하던 것”이라고 말했다. 절도범은 별도 캐비닛에 보관하는 기밀문서는 손대지 않았다.  
 
구관 출입구, 각 층 복도 등 시청 전체에 200여 대의 폐쇄회로TV(CCTV)가 있지만, 사무실 내부에는 이런 장치가 없다. 공사 현장 역시 외부 CCTV가 없어 침입 순간의 모습이 남지 않았다. 경찰은 단서를 잡기 위해 CCTV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보안이 허술하다는 지적에 청사 보안설비를 점검해 보완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감식으로 구체적인 범행 시간과 범행 방법을 조사할 계획이다.
 
울산=최은경 기자 chin1ch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