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드뉴스] 장모님이 임신하셨답니다

 ▼ 장모님이 임신하셨답니다 ▼ 
재작년 가을에 결혼한
서른셋 동갑내기 부부입니다
아직 아이는 없고
아내의 뜻에 따라 4~5년 뒤
경제적으로 조금 더 자리 잡으면 아이를 갖기로 했습니다
아이 키우려면 돈도 많이 들고,
아내도 일 그만두고 육아 하고 싶다고 했기 때문이죠
지금껏 조율을 잘하면서
큰 싸움 없이 잘 지내왔습니다
그런데
장모님이 임신하셨답니다
장모님은 올해 쉰셋이시고
장인어른은 쉰다섯이십니다
연세도 연세지만 두 분이 아이를 낳아
키울 정도의 경제력이 없으십니다
내년에 출산하면
아이 초등학교 들어갈 때
두 분은 환갑 넘으시고
대학 들어갈 때는 일흔이 넘으십니다
젊은 사람들이 하기도 힘들다는 육아를,
50 넘은 두 분이 어떻게 하겠습니까
그 소식을 듣자마자
아내한테 말도 안 된다며 말을 했더니
아내는
“안 그래도 엄마 출산 임박할 때 되면
일 그만두고 애 봐줘야 할 것 같아”라고 하더군요
그럼 저희 부부 계획은요?
돈 모아서 아이 낳고 키우기로 한 계획은 무산되는 겁니다
저는 절대 안 된다고 했더니
“정 안 되겠으면 육아도우미 불러드릴 거야!”
“내 돈으로 고용할 테니 말리지 마!!”  
“동생 생각하는 마음이니까 말리지 마!!!” 라고 하더군요
그럼 어느 세월에 돈 모아서 저희 아이 낳습니까?
 
제 아내가 자기 동생 키우는 걸 제가 왜 봐야 하죠?
 
저는 낳겠다는 장인ㆍ장모님도 이해가 안 되고
와이프는 더 이해 안 됩니다
 
이거 제가 이기적인 겁니까?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입니다
“백종원 같은 재력가가 나이 50 먹고 애를 낳든 60 먹고 낳든 문제 될 게 없는데 없는 사람이 대책 없이 뭐하는 짓이야 저게.
꼭 저런 사람들이 늦게 찾아온 축복 헛소리하면서 낳으려고 안간힘을 쓰더라 ”
“이혼하고 니 막둥이동생 키우라고 하세요 ..ㅡㅡ 
저리 이기적일 수가 ㅋㅋ지 월급으로 보낼 거니 터치하지 말라고?
그럼 님 월급은 시가로 보내세요 너도 내 돈에 터치하지 말라고 지 부모가 저지른 일을 왜 남편이 피해를 봐야 함?”
“남편 그만 놓아주고, 니 부모와 니 동생 부양을 하든 키우든 해라~
그 나이에 임신한 부모도 얼척없는데, 애를 낳을 생각하는 거 보니,
참 신박한 정신세계를 가졌구나~ 거기다 본인 월급은 애 케어하는데 사용한다고?
제 정신이냐? 니 남편은 들러리야?”
 
대부분 글쓴이의 심정을 이해한다며
아내의 행동에 이해가 안 간다는 네티즌들
임신한 장모님
그러나 아이를 키울 능력이 없어
경제적 지원과 함께 키우겠다는 아내
 
그리고 틀어진 부부의 계획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기획:  이정봉 기자 mole@joongang.co.kr
제작:  오다슬 인턴 oh.dase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