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무한도전’ 계속되나…김태호 PD 부장 승진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을 이끄는 김태호 PD가 부장으로 승진했다.
 
김태호 PD. [사진 MBC]

김태호 PD. [사진 MBC]

13일 MBC에 따르면 ‘무한도전’의 팀장직을 맡고 있었던 김태호 PD는 예능본부 예능5부장이 됐다. 2002년 MBC 입사 후 15년 만이다.
 
김 PD는 “‘무한도전’을 그만두고 싶다”고 밝힌 데다 올해 초 회사 측에도 ‘무한도전’ 종영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무한도전 종영설이 끊이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승진으로 ‘무한도전’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김 PD는 MBC 파업 기간에 끊임없이 MBC를 향해 돌직구를 날렸다. ‘김태호 PD의 MBC 파업 성명서’를 통해 “웃기기 힘들다. 사람들 웃기는 방송 만들려고 예능PD가 되었는데 그거 만들라고 뽑아놓은 회사가 정작 웃기는 짓은 다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사측의 검열과 신입 공채 중단, 제작비 부족 등 어려운 회사 여건을 들어 “가장 웃기는 건 이 모든 일에 앞장섰던 김장겸이 아직도 사장이라는 사실”이라며 김 전 사장을 비난하기도 했다.
 
또 “무한도전이 멈춘 이유, MBC가 총파업에 나선 이유, 영화 ‘공범자들’을 보시면 잘 알 수 있다. 더 좋은 방송으로 찾아뵙겠다”는 글을 남겨 최승호 MBC 사장이 감독한 영화 ‘공범자들’ 홍보에 나선 바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