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살 아이 깔고 앉은 채 강제로 밥 먹인 어린이집 원장

바닥에 눕힌 1살 아이의 머리를 두 다리 사이에 끼우고 강제로 밥을 떠먹인 어린이집 원장이 상습적으로 원생들을 학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어린이집에서 맞거나 방치되는 등 신체·정서적 학대를 당한 피해 아동은 모두 9명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인천 연수경찰서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인천 모 가정어린이집 원장 A씨(55·여)와 그의 딸인 보육교사 B씨(30)를 수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7~28일 낮 12시경 인천시 연수구 모 아파트의 가정어린이집에서 거실 바닥에 양반다리를 하고 앉아 두 다리 사이에 C군(1)의 머리를 끼우고 2차례 강제로 밥을 떠먹여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확보한 영상에는 C군이 조금도 움직일 수 없는 상태로 누워 억지로 음식물을 먹다가 숨을 헐떡이고 우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다른 보육교사들도 옆에서 이 모습을 지켜봤지만 누구도 제지하지 않았다.
 
A씨는 올해 10월 말에도 1살 여자아이가 밥을 넘기지 않고 입 안에 물고 있자 손으로 머리를 때려 억지로 밥을 먹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말에는 2살 아이가 점심을 먹고서 낮잠을 자지 않고 계속 운다는 이유로 어린이집 내 빈 방에 데려가 혼자 둔 채 "다 울 때까지 나오지 마"라며 방치했다.
 
강제로 밥 먹이는 어린이집 원장 [연합뉴스]

강제로 밥 먹이는 어린이집 원장 [연합뉴스]

이 어린이집의 대표는 A씨의 남편으로 확인됐다. 딸인 B씨도 이곳에서 보육교사로 어머니와 함께 일했다.
 
B씨도 비슷한 기간 정리정돈을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2살 아이를 산책하는 데 데리고 가지 않은 채 어린이집 내 CCTV 사각지대에 둔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모녀에게 신체·정서적으로 학대를 당한 어린이집 원생은 현재까지 모두 9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조만간 A씨 모녀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담당 구청인 인천시 연수구는 원장과 보육교사의 직무 집행을 정지하고 대체 원장을 채용하라고 대표에게 지시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