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어린이집 원장·교사가 상습적 아동학대...알고보니 모녀

인천 연수구의 한 가정어린이집에서 원장과 보육교사인 모녀가 상습적으로 아동을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아이에게 강제로 밥을 먹이는 장면. [연합뉴스]

인천 연수구의 한 가정어린이집에서 원장과 보육교사인 모녀가 상습적으로 아동을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아이에게 강제로 밥을 먹이는 장면. [연합뉴스]

 
인천의 한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가 만 1세 된 아이를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원장과 보육교사는 모녀지간이며, 어린이집 대표는 원장의 남편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 연수서, 아동 8명 9건 접수돼 CCTV 확인 중
경찰 어느정도 혐의 확인, 원장·교사 소환 조사예정
원장, 강제로 밥먹여, 밥 안 삼키자 손으로 때려기도
딸인 교사도 CCTV 사각지대에 아이 방치한 모습 포착
연수구청, 어린이집 대표에 원장·교사 직무정지통보


 
인천 연수경찰서는 인천 모 가정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들의 부모들로부터 신고가 접수돼 이 어린이집 원장 A씨(55·여)와 보육교사 B씨(30·여)에 대해 수사를 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이 어린이집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2개월 치 분량을 확보했다.
 
A씨는 지난달 27~28일 정오쯤 인천시 연수구 모 아파트 가정어린이집에서 거실 바닥에 양반다리를 하고 앉아 두 다리 사이에 C군(1)의 머리를 끼우고 두 차례 강제로 밥을 떠먹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C군에 대한 영상을 확보했다.
아동학대 그래픽. 중앙포토

아동학대 그래픽. 중앙포토

 
경찰에 접수된 내용에 따르면 A씨는 올 11월 말 2살 아이가 점심을 먹고 나서 낮잠을 자지 않고 계속 울자, 어린이집 내 빈방에 데려간 뒤 “다 울 때까지 나오지 말라”고 혼자 두고 나왔다. 또 지난 10월 말에도 1살 여자아이가 밥을 넘기지 않고 입안에 물고 있자 손으로 머리를 때려 억지로 밥을 삼키게 했다. 경찰은 이 부분에 대해서도 CCTV를 통해 확인하고 있다. 
 
보육교사인 딸 B씨도 상습적으로 아동을 학대했다는 내용이 접수됐다.  
B씨는10월말에서 11월 말 사이 정리정돈을 잘하지 않는다며 2살 아이를 산책하는 데 데리고 가지 않고 어린이집 내 CCTV 사각지대에 뒀다. 또 1살 아이를 때리고 다른 한 아이의 발을 갑자기 잡아당겨 뒤로 넘어지게 해 머리를 바닥에 부딪히게 하기도 했다는 게 피해 아동 부모들의 주장이다.  
어두운 구석에 내몰린 아이. [굿네이버스]

어두운 구석에 내몰린 아이. [굿네이버스]

 
경찰은 이외에도 ‘극약처방’이라며 만2세 미만에게는 투약할 수 없는 시럽 형태의 감기약도 아이들에게 먹였다는 정황도 나와 이를 확인하고 있다. A씨 모녀에게 상습적으로 학대를 받았다고 신고된 아동만 8명에 9건이 접수됐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CCTV를 분석하는 대로 모녀를 피의자 신분(아동학대 범죄에 관한 특례법 위반) 으로 소환해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현재 CCTV를 통해 원장과 보육교사의 아동학대 부분이 일부 확인됐다”며 “CCTV 분석을 마치는 대로 소환조사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관할 연수구청은 이날 아동학대 소식을 접한 뒤 해당 어린이집 대표에게 ‘원장과 보육교사의 직무집행을 정지하라’고 통보했다. 또 대체 원장을 채용하도록 지시했다. 다만 직무정지에 따라 아동들이 불이익받는 것을 막기 위해 인천시 육아종합지원센터를 통해 대체교사 2명을 투입하기로 했다.
인천 연수구청 전경. [사진 연수구청]

인천 연수구청 전경. [사진 연수구청]

 
연수구 관계자는 “경찰 조사 후 아동학대 혐의가 확인되면 해당 어린이집에 대한 폐쇄명령을 내리는 등 강력한 조치를 내린다는 방침을 세웠다”며 “관내 미점검 어린이집 60여 곳에 대한 특별점검은 물론, 보육직원 1800명 전체를 대상으로 아동학대 예방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