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얼어붙은 바닥 녹이려 휘발유 뿌리고 불붙여…인부 1명 숨져

 인천의 한 공사장에서 강추위에 얼어붙은 바닥을 녹이려고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였다가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13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6분께 인천시 서구 가정동의 한 신축 상가 건물 공사장에서 불이 나 지하 1층에서 작업 중이던 A(50)씨가 숨졌다.
 
이 사고로 작업자 21명이 연기를 마시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고, 구조 작업을 하던 소방대원 1명도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화재는 지하 1층에 있던 작업자 B(67)씨가 추위에 얼어붙은 공사장 바닥을 녹이려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 불을 붙였다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인천 지역 기온은 영하 9도였다.
 
바닥에서 난 불은 천장 스티로폼 단열재에 옮아 붙으며 순식간에 건물 내부로 번졌다. 지하 1층에 있던 작업자들은 경찰에서 “작업반장이 등유를 넣어야 할 열풍기에 휘발유를 넣자 B씨가 그 휘발유를 대신 바닥에 뿌렸다”고 진술했다.
 
불은 1시간 40분 만에 진화됐지만, 화재 당시 지하 3층, 지상 8층, 연면적 9264㎡ 규모의 이 건물에는 작업자 52명이 일하는 중이어서 자칫하면 대형 인명피해로 번질 뻔했다.  
 
경찰은 중실화 및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바닥에 직접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인 B씨를 입건해 조사할 방침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