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 붙은 국내외 인터넷 기업 '역차별' 논란... 진화 나선 방통위

“가급적 규제를 풀어서 기울어진 운동장을 평평하게 만들겠다. 사회적 합의로 해소해나가야 한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13일 '인터넷 사업자 대표 간담회' 열어
이효성 위원장 "네거티브 형태 규제 완화에 초점"
기업들 "동등한 환경에서 경쟁할 수 있게 해달라"

“서버 위치에 따라 규제가 달라지면서 국내 기업이 역차별을 받고 있다. 정부가 노력하는 만큼 기업들도 책임을 다하겠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논란이 거세지자 정부가 진화에 나서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인터넷 사업자 대표 간담회’를 열었다. 이효성 위원장이 인터넷 기업 대표들과 한자리에서 만난 것은 지난 8월 취임 후 처음이다. 산업계에선 한성숙 대표 외에도 임지훈 카카오 대표, 존 리 구글코리아 대표, 조용범 페이스북코리아 대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등이 참석했다.
 
 방통위, 인터넷 업계와 간담회 열어   (서울=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가 1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인터넷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왼쪽부터 이오은 이베이코리아 부사장, 김대욱 MCN협회 사무총장, 김준환 콘텐츠연합플랫폼 대표, 임지훈 카카오 대표, 이효성 방통위원장, 한성숙 네이버 대표, 존 리 구글코리아 대표, 조용범 페이스북코리아 대표, 김봉진 우아한 형제들 대표. [방송통신위원회 제공=연합뉴스]

방통위, 인터넷 업계와 간담회 열어 (서울=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가 1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인터넷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왼쪽부터 이오은 이베이코리아 부사장, 김대욱 MCN협회 사무총장, 김준환 콘텐츠연합플랫폼 대표, 임지훈 카카오 대표, 이효성 방통위원장, 한성숙 네이버 대표, 존 리 구글코리아 대표, 조용범 페이스북코리아 대표, 김봉진 우아한 형제들 대표. [방송통신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이 자리에서 이 위원장은 “인터넷 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기보다는 ‘네거티브 형태(금지 사항 외에는 허용하되, 문제가 생기면 처벌하는 식으로 규제를 최소화하는 것)’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규제의 명확성과 예측 가능성을 키워 국내외 기업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산업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방통위는 이를 위해 역차별 문제와 규제 정책 등을 논의하는 사회적 공론화 기구인 ‘인터넷 상생발전협의회(가칭)’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임지훈 대표는 “국내법을 준수하는 국내 기업들이 외국 기업과 동등한 환경에서 경쟁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김봉진 대표도 “외국 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할 게 아니라 국내 기업의 규제를 완화하는 방향으로 제도 개선이 논의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업인들의 이 같은 요청은 국내 인터넷 기업들이 서버를 해외에 둔 구글 등 외국 기업들에 비해 지나치게 엄격한(불리한) 규제를 받고 있다는 문제 제기에 따른 것이다. 국내법상 많은 트래픽(서버에 전송되는 모든 통신과 데이터의 양)을 유발하는 사업자인 경우 부담하게 돼 있는 ‘망 사용료’가 대표적인 예다.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국내 정보통신사업자들이 국내 포털로부터 연간 수백억원을 받으면서 구글과 페이스북으로부터는 받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네이버의 경우 지난해만 734억원의 망 사용료를 통신사에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역차별 논란은 다방면에서 거세다. 예컨대 네이버에 불법 음란물이 올라오면 부가통신사업자로서 즉각 제재 대상이 되지만, 텀블러 같은 외국 기업은 여기에 해당이 안 된다. 국내법상 부가통신사업자가 아니어서다. 인터넷 결제 서비스의 경우도 국내 기업이 만든 애플리케이션(앱)에선 소비자가 결제할 때마다 카드번호와 유효 기간 등의 정보를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따른다. 하지만 외국 기업이 만든 앱에서는 첫 거래 때만 인증하면 이후 추가 정보 입력 절차가 없다.
 
이러다 보니 국내외 기업 간 신경전도 첨예하게 펼쳐지고 있다.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는 10월 국정감사 때 “구글은 국내에서 세금도 안 내고 고용도 제대로 안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자 구글코리아는 며칠 후 반박 보도자료를 내면서 “수백명을 고용하고 있고, 국내 세법을 준수해서 세금을 내고 있다”고 응수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월에 대표 발의한  ‘정보통신기술 뉴노멀법’을 놓고도 공방이 뜨겁다. 국내법 일부를 개정해 네이버와 카카오 같은 포털 사업자에 별도의 법적 지위를 부여하고 책임성을 강화하겠다는 것으로, 기업들은 “역차별만 심화할 뿐”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를 지켜본 기업인들은 일단 기대감을 보였다. 익명을 원한 국내 기업 관계자는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정부의 규제 개선 의지를 확인했다”고 했다. 익명의 외국 기업 관계자도 “외국 기업을 불합리하게 고강도로 규제해달라는 차원이 아니라 국내 기업에만 너무 엄격했던 부분을 풀어달라는 얘기인 만큼, 방향성은 맞다고 본다”고 전했다. 다만 역차별 논란에 대해선 “주어진 환경에서 기업 활동을 하는 것일 뿐, 법적 책임을 피하기 위한 어떤 꼼수도 쓴 일이 없다”며 “한국 사회에 기여할 만한 다각도의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창균 기자 smi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