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개 코스 하루 매출 전액을 기부한 스카이72…누적액 78억원

김영재 스카이72 사장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3억원(총 78억3000만원)을 전달하며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스카이72]

김영재 스카이72 사장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3억원(총 78억3000만원)을 전달하며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스카이72]

인천 영종도에 있는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가 13일 자선기금 전달 행사인 ‘스카이72 러브오픈’을 열고 자선기금 3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골프로 나누고 더불어 사는 세상’이란 캐치프레이즈를 건 이 행사는 2005년 골프장 개장과 함께 시작됐다. 올해까지 누적 총 78억3000만원을 냈다.
  
기금은 11월 마지막 주 토요일(25일) 바다코스(3개 코스로 구성) 전체 매출액과 캐디 및 임직원의 성금, 스카이72 하늘천사 회원들의 성금 등으로 조성됐다. 대한적십자사, 월드비전, IVI 국제백신연구소, 해비타트, 메이크 어 위시 등을 비롯한 국내외 약 60여 곳의 사회복지기관에 전해진다.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 김영재 대표이사는 “함께 나누며 더불어 성장하는 기업이 되겠다는 다짐을 놓지 않고 걷다보니 어느새 여기까지 오게 됐습니다. 78억3000만원이라는 성금을 나눌 수 있었다는 것은 그 어떤 일보다 값지고 보람 된 일이었습니다. 앞으로도 골프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이웃과 함께 하는 나눔의 습관을 만들어가겠다는 꿈을 잊지 않겠습니다” 라고 말했다.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는 “이외에도 어린이 꿈 키움 캠프, 독거노인이나 청소년을 돕는 SKY72 나눔재가봉사단 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