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몰래 40억원 기부해 온 박상민 "채소 장사 하신 부모님 영향"

[사진 MBC 방송 캡처]

[사진 MBC 방송 캡처]

가수 박상민이 남몰래 40억원을 기부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박상민은 13일 방송된 MBC 특별 생방송 '나눔으로 행복한 나라'에 축하 무대를 펼쳤다.  
 
박상민은 이날 진행을 맡은 신동진 아나운서가 "10년 넘게 남몰래 기부한 액수가 40억원이 넘는다"고 하자 "그냥 성격인 것 같다. 부모님을 닮았다"고 말했다. 박상민은 "어머니·아버지가 시장에서 30년 넘게 채소 장사를 했다. 남의 가게 구석에서 장사를 하셨지만 어려운 분들에게 나눠주시고 그랬다"며 "그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상민은 다른 방송에서도 "아버지와 어머니에게 나눔과 봉사를 배웠다"고 말한 바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