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조류로 자궁경부암 원인 바이러스 억제…“치료제 개발에 첫발”

 국내 연구팀이 해조류로 자궁경부암 원인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물질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성균관대 곽종환ㆍ윤환수 교수팀이 독도와 울릉도 인근 바다에 주로 서식하는 해조류인 ‘대황’에서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주요 인자인 인유두종 바이러스(HPV)를 억제하는 물질을 찾아냈다. [연합뉴스]

성균관대 곽종환ㆍ윤환수 교수팀이 독도와 울릉도 인근 바다에 주로 서식하는 해조류인 ‘대황’에서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주요 인자인 인유두종 바이러스(HPV)를 억제하는 물질을 찾아냈다. [연합뉴스]

13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성균관대 곽종환ㆍ윤환수 교수팀은 독도와 울릉도 인근 바다에 주로 서식하는 해조류인 ‘대황’에서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주요 인자인 인유두종 바이러스(HPV)를 억제하는 물질을 찾아냈다.
 
연구팀은 대황 추출물 투여한 뒤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감염시킨 실험용 쥐를 3일 후 발광형광 영상시스템으로 촬영한 결과, 감염 정도를 나타내는 발광 반응이 거의 일어나지 않았다. 바이러스 활성이 그만큼 억제됐다는 의미다.
 
인유두종 바이러스 치료제는 아직 개발되지 않은 상태다. 예방을 위한 백신 접종만이 감염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지만, 부작용 등의 우려로 국내 예방접종률은 높지 않은 편이다.  
 
해수부는 “이번 연구는 인유두종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첫발을내디딘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연구팀은 향후 대황에서 유용물질을 만드는 유전자를 찾아내 대량생산을 위한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이번 성과는 해양수산생명기술개발사업(R&D)인 ‘해양생물 유전체 연구’를 통해 이뤄졌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