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남대, 내년 2월 28일 문닫는다…학생모집정지·폐쇄 명령

전북 남원의 서남대학교가 내년 2월 28일 문을 닫는다.
 
서남대 정문 앞에 붙은 현수막들. 남원=김준희 기자

서남대 정문 앞에 붙은 현수막들. 남원=김준희 기자

교육부는 서남대에 대한 청문 절차 등을 거쳐 대학 폐쇄명령과 2018학년도 학생 모집정지 명령을 했다고 13일 밝혔다. 주요 재원인 등록금 수입이 계속 줄고 있고 학생 충원율도 낮아 정상적인 학사운영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서남대 외에 운영하는 학교가 없는 학교법인 서남학원도 같은 날 해산하게 된다.
 
서남대는 교육부 감사와 특별조사에서 설립자 이홍하 전(前) 이사장이 교비 333억원을 횡령한 사실 등이 적발됐다. 이후 교육부는 3차례에 걸쳐 시정명령과 폐쇄계고를 했지만, 서남대는 횡령액 회수 등 시정요구 일부를 이행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학부 재적생 1893명(재학생 1305명ㆍ휴학생 588명)과 대학원생 138명(재학생 75명ㆍ휴학생 8명ㆍ수료생 55명)은 전북과 충남지역 대학의 동일ㆍ유사학과에 특별 편입학하게 된다. 의대는 전북 지역 대학으로 편입학을 추진하고 있다.
 
모집방식은 면접, 학점 등 대학별 자체 심사기준으로 선발하되 필기시험은 치르지 않는다. 편입학 전형료도 받지 않는다. 편입학이 가능한 대학은 한국사학진흥재단과 개별 홈페이지에 모집요강을 공고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서남대가 폐쇄명령을 받으면서 2000년대 들어 문을 닫았거나 내년 2월까지 닫을 대학(전문대 포함)은 15곳으로 늘어난다. 11곳은 폐쇄명령을 받았고, 4곳은 자진 폐교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앞으로 관계 법령에서 정한 학사운영 방법 등을 위반하고 양질의 교육을 기대하기 어려운 대학에 대해서는 강력한 구조조정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