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연차 내고 출근’ 직원에 경고 “가식적으로 하지 말라”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취임 초기부터 '연차 모두 소진' 등 휴식이 있는 삶을 강조해온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참모진들에게 휴식을 취하라며 '경고성'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최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청와대 직원들이) 연차를 낸 후 출근을 하는지 여부를 점검하겠다"는 발언을 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 번에 10cm를 못 가더라도 1cm씩은 나가려고 해야지, 이렇게 가식적으로 할 바에는 안 하는 게 낫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일부 청와대 참모들이 연차를 소진하기 위해 신청하기만 하고, 평소처럼 출근해 업무를 본 것을 지적한 발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자발적으로 (연차 소진을) 잘 지켜야 문화가 정착된다'는 취지에서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