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중국인이 '난징대학살'에서 겪은 고통에 깊은 동질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늘은 난징(南京)대학살 80주년 추모일”이라며 “한국인들은 중국인들이 겪은 이 고통스러운 사건에 깊은 동질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교민간담회로 '중국 국빈방문' 일정 개시
"중국인이 난징대학살에서 겪은 고통에 깊은 동질감"
"한·중, 경제관계 비약적 발전…정치·안보는 못 미쳐"
사드 관련 "모든 분야 교류·협력 정상궤도 회복 동의"

중국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3일 오전 베이징 서우드 공항에 도착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17.12.13 청와대사진기자단

중국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3일 오전 베이징 서우드 공항에 도착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17.12.13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 국빈방문의 첫 일정으로 베이징(北京) 완다문화주점에서 열린 재중 한국인 간담회에서 “저와 한국인들은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희생자들을 애도하며 아픔을 간직한 많은 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난징대학살’은 1937년 12월 13일 일본군이 당시 난징을 점령한 뒤 이듬해 2월까지 대량학상과 강간, 방화 등을 저지른 사건을 가리킨다. 중국은 당시 희생자를 30만명으로 추산하며 ‘난징대도살(南京大屠殺)’로 표현하고 있다. 반면 일본은 이를 ‘난징사건(南京事件)’으로 규정해 의미를 축소하고 있다. 일부 우익은 사건 자체를 ‘조작’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난징 대학살 당시 일본 군인. [중앙포토]

난징 대학살 당시 일본 군인. [중앙포토]

문 대통령은 간담회 축사에서 항일 독립운동을 비롯한 한ㆍ중 양국의 역사를 거론하며 동질성을 강조했다. 그는 “한ㆍ중 양국은 오랫동안 긴 역사를 함께해 왔다”며 “중국이 번영할 때 한국도 함께 번영했고, 중국이 쇠퇴할 때 한국도 함께 쇠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나라는 제국주의에 의한 고난도 함께 겪었고, 함께 항일투쟁을 벌이며 어려운 시기를 함께 헤쳐왔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도 항일독립운동을 펼친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대거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 곳곳에는 애국선열들의 혼과 숨결이 남아있다”며 “만리타향에서도 역경에 굴하지 않았던 숭고한 애국심의 바탕에는 불의와 억압에 맞서는 인간의 위대함과, 동지가 되어준 중국 인민들의 우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참석한 김동진ㆍ김철남ㆍ장지락 지사 등의 후손들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며 소개하기도 했다.
 
난징대학살기념관의 한쪽 벽면은 당시 상황을 증언하는 생존자 1000여명의 사진으로 채워져있다. 1937년 난징에선 60만여 명의 인구 중 30만명이 일본군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 [사진제공=유봉걸 서울 화곡고 교사]

난징대학살기념관의 한쪽 벽면은 당시 상황을 증언하는 생존자 1000여명의 사진으로 채워져있다. 1937년 난징에선 60만여 명의 인구 중 30만명이 일본군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 [사진제공=유봉걸 서울 화곡고 교사]

문 대통령은 고고도미사일방어(THADDㆍ사드) 체계 배치 후 발생한 한ㆍ중 간의 갈등 양상에 대해 구체적 거론 대신 “그동안 사드 여파로 얼마나 고생이 많으셨느냐. 저와 온 국민도 참으로 답답하고 안타까운 심정”이라는 인삿말로 갈음했다. 그러면서 “취임 직후부터 한ㆍ중 관계 복원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지난 10월 말 우리의 진정성 있는 노력에 중국도 호응해왔다”며 “양국은 모든 분야의 교류ㆍ협력을 정상궤도로 회복해 나가자는데 뜻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중국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베이징에 위치한 완다 소피텔 호텔에서 열린 재중국 한국인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중국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베이징에 위치한 완다 소피텔 호텔에서 열린 재중국 한국인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 25년간 한ㆍ중 관계는 경제 분야에서는 비약적 발전을 이뤘지만, 정치ㆍ안보 분야에서는 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앞으로 경제 분야의 발전에 걸맞게 다양한 분야에서 고르게 발전시켜 한ㆍ중 관계가 외부갈등요인에 흔들리지 않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그동안 제조업 중심으로 교역이 확대되어 왔지만, 한ㆍ중 FTA(자유무역협정)의 후속협상인 투자ㆍ서비스 협상에 박차를 가해 FTA 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13일 중국 베이징 시내로 향하는 길 양쪽에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을 환영하는 양국 국기가 게양되어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13일 중국 베이징 시내로 향하는 길 양쪽에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을 환영하는 양국 국기가 게양되어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비 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지듯이 이번 국빈방문으로 양국 신뢰가 회복되고 한ㆍ중 관계의 새로운 시대가 열리길 기대한다”며 “1988년 동서 양 진영이 모두 참석했던 서울올림픽은 냉전 종식의 장이었는데 이번 평창 올림픽도 한반도와 동북아, 더 나아가 전 세계의 평화와 화합에 기여하는 세계인의 축제로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베이징=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