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앨라배마 보궐선거 민주당 승리…트럼프 타격

12일(현지시간) 치러진 미국 앨라배마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의 더그 존슨 후보가 공화당 로이 무어 후보를 누르고 승리했다. CNN 등에 따르면 이날 존슨 후보는 득표율 49.9%로 무어 후보(48.4%)를 근소한 차로 따돌렸다. 
 

존슨 후보, 성추문 공화당 무어에 박빙 승리
트럼프 “승리 축하”… 무어 후보는 불복

공화당 상원 51석으로 간신히 과반 유지
성추문 감싼 트럼프 정치적·도덕적 타격
공화당 갈등 커지고 국정 운영 제동 전망

당선이 확정된 뒤 존슨 후보는 지지자들에게 “이번 선거는 품위와 존중, 법치에 대한 선거였다”며 “우리는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전국에 보여줬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무어 후보는 “이렇게 접전이면 아직 끝난 게 아니다”라며 사실상 결과에 불복했다. 
12일 치러진 앨라배마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민주당 더그 존슨 후보가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2일 치러진 앨라배마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민주당 더그 존슨 후보가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어려운 싸움에서 승리한 더그 존스에게 축하를 보낸다. 기명투표가 (승리의) 큰 요인이지만 승리는 승리다”라고 패배를 인정했다.  
또 “앨라배마 인들은 위대하다. 그리고 공화당은 매우 짧은 기간 안에 이 자리를 놓고 또 다른 도전을 할 것이다. 결코 끝나지 않는다!"고 내년 11월 치러질 중간선거를 예고했다.
유권자들은 마음에 드는 후보가 없을 경우, 투표용지에 없지만 사전 등록한 후보의 이름을 써넣을 수 있는데 이를 '기명 투표(write-in votes)’라고 한다.  
 
이번 선거 결과에 따라 상원 100석 중 공화당 의석은 51석이 됐다. 여전히 과반을 차지하고 있지만, 공화당이 우위를 잃은 것이나 다름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2일 대규모 감세를 골자로 하는 세제개편안 표결에서 공화당 유일의 반대표를 던진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 등 트럼프의 정책에 반대하는 의원이 적잖은 상황에서 2석 더 차지하고 있는 것이 의미 없다는 이야기다. 
 
또 성추문 의혹을 받는 무어 후보를 적극 옹호하며 지지를 호소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역시 적잖은 타격을 입게 됐다.  
CNN은 이번 선거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난처할 뿐 아니라, 공화당에 재앙이다”라고 평가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에게 매우 파괴적인 지진이 일어난 것”이라는 백악관 관계자의 발언을 전했다. 
앨라배마는 보수적인 백인 유권자가 많은 전통적인 공화당 텃밭이다. 지난 25년간 민주당 소속 후보가 상원의원에 당선된 적이 없다. 이번 선거에서도 공화당 로이 무어 후보의 낙승이 예상됐다. 
그러나 그가 1979년 자신의 집에서 14세 소녀의 몸을 더듬는 등 10대 여성 4명을 성추행·성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판세는 흔들리기 시작했다.
유세 막판 트럼프 대통령이 무어 후보 지원에 다시 나서면서 각종 여론조사에서 공화당이 우세했다. 이날 개표 초반에도 무어 후보가 앞서나갔다.  
 
엎치락뒤치락하던 승부에 쐐기를 박은 건 앨라배마의 흑인 유권자들이었다. 
CNN 출구 조사에 따르면 이번 선거에서 투표권을 행사한 유권자의 30%는 흑인이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당선된 2008·2012년 대선 때보다 높은 비율이다. 또 투표한 흑인의 98%는 존슨 후보를 지지했다고 답했다. 
 
존슨 후보의 승리로 향후 미 정가의 갈등과 혼란은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공화당 당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회의감이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또 민주당은 상원의원의 3분의 1을 교체하는 내년 중간선거에서 다수당을 차지할 수 있는 동력을 얻었다. 
앞으로 트럼프 행정부의 국정 운영이 순탄치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 까닭이다.
 
트럼프 대통령 개인이 정치적 위기에 직면할 가능성도 크다. 워싱턴 정가에 닥친 (Metoo·나도 당했다) 캠페인에도 불구하고 성추문 후보를 감싼 트럼프 대통령이 도덕적 비난을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더구나 여성들의 폭로와 고발이 트럼프 대통령을 정면으로 향하고 있는 상황이다. 11일엔 트럼프 대통령에게 성추행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의회에 조사를 요청하기도 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