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주원, ‘DJ 비자금 의혹 제보’ 인정…“주성영에 건넸다”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은 13일 ‘김대중(DJ) 전 대통령 비자금 의혹’ 관련 자료를 주성영 전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보했다고 인정했다.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대중 대통령(DJ) 비지금 의혹 제보' 논란과 관련한 해명을 한 뒤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대중 대통령(DJ) 비지금 의혹 제보' 논란과 관련한 해명을 한 뒤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박 최고위원이 검찰 수사관 재직 당시 현대그룹 비자금 사건을 내사하면서 관련 자료를 입수했고,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으로부터 해당 자료가 김 전 대통령의 측근과 관련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2003년 현대 비자금 사건을 내사하고 수사하는 과정에서 양도성 예금증서(CD)와 수표가 입수됐다”고 말했다. CD와 수표 등을 주 전 의원에게 전달했느냐는 질문에 “그분에게도 드렸다”고 했다.
 
그는 “그 사건 무렵, 주 전 의원이 검찰을 그만두고 국회의원 출마한다고 대구인가로 내려갔는데, 확인되지 않는 비자금 종류가 이런 게 있어서 (그분이) 검사 출신이라 드린 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당시) DJ 비자금이라고 말한 사실이 없다”며 “측근들이 받은 거라서, 표현상 많은 분이 그렇게 이해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는 제보한 자료가 김 전 대통령 측근의 비자금과 연관이 있다고 생각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때 그런 식으로 수사, 내사되고 있었다”면서 “그런 얘기를 정몽헌에게서도 들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정 전 회장으로부터 구체적으로 어떤 얘기를 들었느냐는 물음에는 “나중에 밝히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주성영 전 한나라당 의원(왼쪽),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주성영 전 한나라당 의원(왼쪽),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박 최고위원은 지난 8일 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당원권 정지 및 최고위원 사퇴 징계를 받은 후 이날 최고위에 참석해 “어린아이 오줌 마려워 길거리에 쉬했다고 해서 집 나가라고 몽둥이질해서야 되겠느냐”며 징계에 반발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충분한 소명과 조사 없이 언론보도 하나로 당원권을 재단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면서 “제가 DJ 정신을 훼손했다면 형사고발하라”고 강조했다. 또 “당무위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징계를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특히 “제가 입수했던 비자금 의혹이나 뒷받침되는 양도성예금증서, 수표 등이 한두장이 아니었다. 수십, 수백장이었다”며 “이 돈이 깨끗한 돈이라면 국고환수가 됐겠나. 왜 돈을 안 찾아갔겠나. 그 돈 안 찾아간 사람들이 지금 살아있다”고 했다.
 
이에 박 최고위원을 제외한 최고위 지도부는 오는 15일 오후 3시 당무위원회를 소집해 박 최고위원에 대한 비상징계 안건을 처리하기로 의결했다. 박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는 당무위 의결을 거쳐야 효력이 발생한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