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 북구 산불 12시간째 번져…헬기 12대 투입

12일 오후 울산시 북구 시례동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이 연기로 뒤덮여 있다. 소방당국과 북구 공무원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12일 오후 울산시 북구 시례동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이 연기로 뒤덮여 있다. 소방당국과 북구 공무원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울산시 북구 상안동의 한 야산에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나 12시간 째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울산시소방본부에 따르면 13일 오후 12시 30분 기준 산 곳곳에 번진 불길은 대부분 잡혔으며 소방당국과 산림당국이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이번 산불은 전날인 12일 오후 11시 50분께 야산에서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야산에서 화염이 일어났다는 상안동 마을 주민의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소방 차량 8대와 산불진화차량 11대, 공무원 등 인력 650여 명을 동원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북구는 구청 전 직원을 비상 소집해 진화 작업에 투입했다.  
 
그러나 불이 난 곳이 나무가 우거지고, 초속4m 이상의 강한 바람까지 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당국과 산림당국은 산불이 주변 민가나 다른 지역으로의 확산을 막기 위해 헬기 12대를 투입하는 등 밤새 진화 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이 파악한 산불 피해 면적은 5㏊ 정도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과 산림 당국은 잔불이 정리되는 대로 화재 경위와 재산피해 규모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