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원진, “원진군” 칭한 박영선에 “국회에 배구부나 만들자”

 문재인 대통령을 이틀 연속 ‘문재인씨’로 호칭해 논란이 된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가 12일 자신을 ‘원진 군’으로 칭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에게 “국회에서 배구부나 만들어보자”고 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 [연합뉴스, 중앙포토]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 [연합뉴스, 중앙포토]

[조원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조원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조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영선 전 대표님, 저도 초등학교 때 배구선수 했는데 국회에서 배구부나 한번 만들어 봅시다”라고 썼다.  
 
이는 박 의원이 페이스북에 조 대표를 “원진 군”이라고 칭한 데 대한 반격으로 보인다.  
[박영선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영선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 의원은 “말은 그 사람의 인격이다. 서로 예의를 표하면 품격있는 대한민국이 된다”며 “대통령님을 ‘ㅇㅇ씨’ 이렇게 말한다고 국민이 좋아할까요? 대한민국 국민은 이제 그런 정치의 수준을 넘어섰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은 품격있는 대한민국, 서로 예의를 지키는 대한민국을 원한다”며 “독일에서 정치인들을 만나보니 더욱 그런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음부터는 그러지 마세요. 원진 군”이라고 했다.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도 지난 2014년 세월호특별법 처리를 둘러싸고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였던 박 의원을 향해 “배구공 넘기듯이 책임을 떠넘기지 말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조 대표는 지난 11일과 12일 토론회에서 이틀 연속 문 대통령을 ‘문재인씨’로 지칭했다. 사회자가 “대통령 호칭에 대해서는 조금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지만, 조 대표는 “대통령으로서 잘해야지 대통령으로 부른다”고 받아쳤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