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달 유인탐사에 日도 참여 검토…아베 "우주탐사 속도 내야"

미국이 달 유인탐사를 45년만에 재개하기로 한 가운데 일본이 여기에 동참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이 달 유인탐사를 45년만에 재개하기로 한 가운데 일본이 여기에 동참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미국이 달 유인탐사를 45년만에 재개하기로 한 가운데 일본이 여기에 동참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일본 산케이 신문은 13일, 아베 신조 총리가 전날 총리 관저에서 우주개발전략본부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우주개발전략본부의 본부장을 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우주개발전략본부는 미국이 2020년대 건설을 목표로 하고 있는 달 기지 건설과 국제협력을 통한 달 기지 착륙 사업에 일본도 참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의결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미국 등 관계국과 협력을 강화해 국제 우주탐사 논의에 속도를 내자"고 촉구한 가운데 "우주 안전보장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며 우주 공간과 우주를 이용한 안전보장 분야 등 중장기 계획 마련을 지시했다.
 
한편, 교도통신은 이날 우주개발전략본부가 내년 3월 도쿄에서 열릴 '국제우주탐사포럼'에서 우주개발과 관련한 글로벌 공조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