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하 8도 날씨에 서로 추위 챙겨주는 대통령 내외 ‘퍼스트레이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중국순방을 위해 전용기에 오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중국순방을 위해 전용기에 오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영하 8도 추위에 서로 추위를 챙겨주며 중국으로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위해 3박4일간 일정으로 중국 국빈방문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20분께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했다. 출국 전 서울공항 환담장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임성남 외교1차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한병도 정무수석과 진옌광 주한 중국대사 대리 등과 함께 10분 가량 환담한 뒤 전용기인 공군1호기로 이동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올라 손을 흔들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올라 손을 흔들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정숙 여사가 문 대통령 옷깃을 왼손으로 잡아 주는 모습이 카메라에 찍혔다. 문 대통령도 공군 1호기 탑승 전에 오른 손으로 ‘퍼스트레이디’ 김 여사를 먼저 안내했다. 이날 성남 서울공항의 기온은 영하 8도였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