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수찌꺼기에서 돈 되는 물질 찾아낸 서울시

서울시가 버려지는 하수찌꺼기 소각재에서 비료나 사료의 주원료가 되는 ‘인(P)’을 추출하는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비료·사료의 주원료 '인' 추출 성공
국내선 생산 안돼 전량 수입 의존
하루 800㎏ 생산 가능…상용화 추진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이 발표한 신기술은 초음파를 이용해 하수찌꺼기를 태운 재에서 고농도의 인을 추출하는 방식이다. 연구원은 지난 9월 28일 특허 등록을 마치고 기술 상용화 가능성과 수익성 등에 대해 연구 중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가 특허받은 하수찌꺼기에서 인을 추출하는 시스템.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특허받은 하수찌꺼기에서 인을 추출하는 시스템. [사진 서울시]

인은 비료와 가축사료 등의 주 원료로 사용되는 물질이다. 세계적으로는 미국·중국·모로코와 같은 국가에서만 생산되고 매장량도 많지 않다. 국내에는 인이 생산되지 않아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하수에서 인을 추출하는 기술이 상용화하면 희소자원인 인광석의 수입 대체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연구원 측의 설명이다.
 
시는 이 기술이 상용화에 성공한다면 하수찌꺼기 소각재에 포함된 인을 약 80% 이상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서남물재생센터에서만 매일 10톤의 하수찌꺼기 소각재가 배출되는데, 이중 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10%다. 이 중 80%를 추출한다면 하루 약 800㎏의 인 생산이 가능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우리나라의 연간 비료 원자재 수입량은 150만톤(약 4000억원)에 달한다.
 
정권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돈을 내고 버려야했던 하수폐기물을 자원으로 활용하는 혁신적인 기술이다.유관기관과 협업해 상용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하수찌꺼기에 산‧알칼리 성분을 넣어 침전물을 분리하고, 여기에 다시 pH조정제를 넣어 인이 포함된 침전물을 회수하는 방식이다. 이 과정에서 초음파를 이용해 추출시간을 단축하는 ‘초음파 용출조’라는 새로운 시스템도 개발해냈다. 
 
기술개발에 참여한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의 최예덕 연구사는 “기존 방식으로는 추출 속도가 느리고 회수 양도 적어 새로운 방안을 고민했다”며 “이물질을 제거하는데 초음파를 이용한다는 점에 착안해 초음파 세척기로 실험을 해봤더니 결과가 좋았다”고 발명 과정을 설명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