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北과 조건 없이 대화" 정부 "긍정적 신호" 과도한 의미부여엔 신중

"북한과 조건 없이 대화할 수 있다"고 밝힌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AP=연합뉴스]

"북한과 조건 없이 대화할 수 있다"고 밝힌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AP=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전제조건 없는 만남’(meeting without precondition)을 언급한 데 대해 정부는 “긍정적 신호”라고 환영하면서도 과도한 의미 부여에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3일 “제프리 펠트먼 유엔 사무차장의 방북이 성사됐고 이후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반응도 전과는 다른 기류다. 그런 연장선상에서 틸러슨 장관의 발언이 나온 것이라 좋은 신호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펠트먼 차장의 방북 결과를 공유하고 이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평가한 뒤에야 제대로 입장을 이야기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미 국무장관의 발언이긴 하지만, 미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앞으로 이런 방향을 추진할 것인지는 또 다른 문제일 수 있어서 공식적인 논평을 하기는 적절치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12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미 싱크탱크 아틀란틱 카운슬과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 공동주최한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우리는 전제조건 없이 기꺼이 북한과 첫 만남을 하겠다”고 말했다. “만약 대화 도중 추가 도발이 있다면 대화는 어려워질 수 있다. 대화를 하려면 일정 기간 (도발)휴지기가 있어야 한다”고도 말했다.
 
외교부는 ‘압박을 통한 대화’로 북핵 문제를 풀자고 주장해온 틸러슨 장관의 기존 입장과 큰 틀에서는 다르지 않다고 보고 있다. 특히 무조건 대화를 하자는 것이 아니라 이를 위해 도발과 위협을 멈추라는 데 방점이 찍혀 있다는 해석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틸러슨 장관이 대화의 문은 열어놨지만 ‘더 이상의 도발은 중단하고 대화 테이블로 돌아오라’는 메시지가 더 강하다. 저명한 사람들과의 대화 자리에서 국무장관의 목소리로 기존의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해서 북한 측에 전달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가 한때 대화 무용론까지 주장했던 것을 감안하면 미국의 외교 수장이 이 같은 메시지를 낸 것은 의미가 있다고 보는 기류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발사 이후 미국 내에서 ‘북한과 핵을 폐기하는 것이 아니라 동결을 위한 협상을 시작해 미 본토에 대한 위협부터 제거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분위기를 반영한 발언 아니냐는 질문에 또 다른 외교부 당국자는 “핵 폐기를 목표로 하지 않는 대화 제의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대화하려면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 북한이 이런 준비가 돼 있으면 대화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더 강조한 의미로 읽힌다”고 설명했다.
 
박유미·위문희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