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한사온은 옛말?…기상전문가 “최근엔 13한 2온”

한파주의보로 시민들이 머리를 감싼 채 길을 건너고 있다. 신인섭 기자

한파주의보로 시민들이 머리를 감싼 채 길을 건너고 있다. 신인섭 기자

전국적으로 강한 한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례적으로 빨리 찾아온 한파의 원인은 북극 한기가 남하했기 때문이라는 기상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반기성 케이웨더 센터장은 1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12월에 영하 30도선이 내려온 경우는 상당히 이례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한기가 내려와서 우리나라 북동쪽. 그러니까 지금 러시아하고 만주 국경 부근에서 상층 저기압을 만들었다”며 “블로킹 저기압이라고 부르는데, 이게 고기압이 동쪽으로 이동하지 못하게 만들어서 북쪽의 차가운 공기가 우리나라 쪽으로 계속 유입되고 강화하는 역할을 하며, 한기를 우리나라 쪽으로 끌어내리는 역할도 한다. 결국 차가운 고기압이 계속 위치하다 보니까 추운 날씨를 보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기성 센터장은 북극에 있는 한기가 남하하는 이유에 대해 ‘지구온난화의 역설’을 언급했다. 그는 “한기를 막아주는 제트기류가 약해지면서 동서운동보다 오히려 남북(南北)운동을 한다. 북극 한기가 남쪽으로 길게 내려오면서 이 지역은 아주 혹한이나 한파가 내려오게 되는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북극의 기온이 기후변화로 따뜻해졌다고 하더라도 북극의 한기가 남쪽으로 쭉 제트기류를 따라서 내려온 지역 쪽으로는 거의 영하 한 20도까지 내려가는 한파가 닥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 센터장은 “이번에 내려온 강한 한파는 이번 주말 토요일 정도에 일시적으로 풀릴 것”이라며 “그러나 18, 19일에 또다시 한파가 내려온다. 이후 성탄절 부근에서 약간 평년 기온 정도 회복한 다음에 다시 12월 말부터 1월 초에 한파가 또 내려올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우리나라에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겨울 기상현상 중의 하나가 삼한사온인데, 최근에 이런 주기적인 삼한사온 현상이 나타나지를 않는다”며 “11월부터 추웠는데 예를 들어서 13일간 계속 평년보다 춥다가 이틀이 따뜻했다. 그럼 이거는 ‘13한 2온’”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례적인 역대급 올해 12월의 추위인데 1월, 2월에도 평년보다 기온은 낮을 것”이라며 “그러나 3월처럼 평년보다 3도 이상 낮은 그런 혹한은 아닐 것으로 일단 예상을 한다. 다만 기온의 높낮이. 추워졌다가 기온이 올라가고 이런 증폭이 좀 심한 이런 겨울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