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탄소년단, 12월 초 한남동 최고급 숙소로 이사

[사진 방탄소년단 / 한남더힐]

[사진 방탄소년단 / 한남더힐]

 
방탄소년단이 12월 초 한남동의 최고급 아파트 단지인 한남더힐로 숙소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계 관계자는 "방시혁 대표의 배려였다. 매입은 아니다. 일정 기간 계약을 했다. 11월에 계약했다. 모두가 만족해하는 숙소다"고 밝혔다.  
 
한남더힐은 ‘서울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로 불린다. 
 
국토교통부 아파트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1월부터 11월까지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가운데 매매가 최상위 10위권은 모두 이곳이 차지했다. 
 
총 600가구 규모로 2016년 전용면적 244.78㎡가 82억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재벌총수를 비롯해 많은 재계·정계 인사 그리고 연예인으로는 가수 이승철과 배우 안성기, 한효주가 거주하고 있다. 최근에는 배우 추자현이 이 아파트를 매입해 화제가 된 바 있다.
 
한남더힐 [사진 중앙포토]

한남더힐 [사진 중앙포토]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숙소가 화제인 이유는 멤버들이 흩어지지 않고 함께 한다는 데 있다. 
 
보통은 오랜 활동을 하거나 멤버들이 많은 부를 축적하게 될 경우 독립해 각자 생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의 경우, 멤버들이 오랜 시간 동안 숙소생활을 하면서 더 각별해졌다.
 
또한 이들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SNS에 공개하며 전 세계 팬들과 소통하는 것에 의의를 둔 만큼 숙소생활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무엇보다 사생활 보호와 조망이 좋다는 게 숙소를 옮긴 큰 이유였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국내는 물론 해외 활동이 잦아지면서 멤버들의 조용한 휴식이 절실했다는 것. 특히 외곽에서부터 외부인의 무단침입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는 점이 크게 작용했다고 한다.
 
방탄소년단은 한 때 7명 전원이 한방을 쓰던 시절도 있었다. 당시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좁은 방 바닥에 앉아서 생일 파티를 해 팬들의 마음을 짠하게 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11월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에 케이팝 그룹 최초로 초청받아 글로벌한 영향력을 과시하고 있다. 
 
또한 12월 11일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2017 올해의 톱 아티스트(top 10 artists of the year)’ 10위에 이름을 올리는 등 주목받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