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별 통보받고 여친 납치한 간 큰 20대…서울서 강릉 도주하다 붙잡혀

고속도로 가드레일과 경찰 검문 장면.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연합뉴스]

고속도로 가드레일과 경찰 검문 장면.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연합뉴스]

헤어지자는 통보를 받은 20대 남성이 전 여자 친구를 납치해 서울에서 강릉까지 도주한 끝에 경찰에 붙잡혔다.

 
 13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밤 김모(24)씨는 서울에서 전 여자친구인 A(25)씨를 불러내 승용차에 태운 뒤 강릉으로 도주했다. 납치신고를 받은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김씨가 강릉에 있는 것을 확인, 강릉 경찰에 공조수사를 요청했다.
 
 이에 경찰이 도주 경로에서 검문했으나 김씨는 응하지 않은 채 달아났다. 김씨는 경찰 추격을 피해 달아나다 이날 오전 3시 20분께 강릉시 성산면 구산리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는 인근 풀숲으로 몸을 숨겼으나 15분여 만에 붙잡혔다.
 
 조사 결과 김씨는 최근 A씨로부터 이별통보를 받은 뒤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쫓아다니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김씨가 낸 교통사고로 머리에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