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암호화폐 관련 관계부처 긴급회의 소집

지난 4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가상통화 거래에 관한 공청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4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가상통화 거래에 관한 공청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암호화폐 관련 관계부처에 긴급 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법무부와 금융위원회 등 암호화폐에 관련된 관계부처 긴급 회의가 소집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앞서 오는 15일 ‘암호화폐 관계기관 합동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어 규제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TF 주무 부처를 금융위에서 법무부로 옮긴 뒤 열리는 첫 회의다.  
 
 이 회의에선 암호화폐 거래를 원칙적으로 금지하되 투자 실명제와 고객 투자금의 은행 예치 , 고객정보 분리 보관과 자금세탁 방지체계 마련, 암호화폐의 매수·매도 주문 공시 등과 같은 업무수행 능력을 갖춘 거래소에 한해 예외적으로 인정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