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김성태 어떤 투사나 그런 이미지보다 철새. 그냥 대장철새”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오른쪽은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김성태 의원이 지난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17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당 지도부와 손을 맞잡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뉴스1]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오른쪽은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김성태 의원이 지난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17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당 지도부와 손을 맞잡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뉴스1]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대대표에 당선에 대해 “홍준표를 비판했기 때문에 어느 정도 먹혔다고 저는 생각을 한다”고 분석했다.  

 
 13일 하 위원은 cpbc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를 통해 “김성태 원내대표는 사실 친홍계라고 하기 어렵습니다. 물론 홍준표 대표 쪽 표를 잡기 위해서 뒤로 손을 잡고 앞으로는 아닌 척 했지만, 두 사람 간의 갈등도 생길 수가 있고요. 충분히. 그 두 사람이 독고다이(조직과 상관없이 별도로 움직이는 걸 좋아하는 사람을 의미. 일본어 ‘특공대’에서 유래)입니다. 독고다이끼리 화합이 잘되겠습니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2016년 12월 김성태 당시 국정조사 특별위원장과 하태경 당시 새누리당 의원이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현장 청문회'에서 대화하고 있다.[뉴스1]

2016년 12월 김성태 당시 국정조사 특별위원장과 하태경 당시 새누리당 의원이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현장 청문회'에서 대화하고 있다.[뉴스1]

 
 그러면서 “김성태 대표가 자기의 처지에 대해서 착각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는데요. 김성태 대표가 당선되고 댓글들을 쭉 보시면 어떤 투사나 그런 이미지보다 철새 이미지입니다. 그냥 대장철새, 대표철새입니다”라고도 밝혔다.
 
 이어 “좋은 이미지가 명분도 없이 다시 한국당으로 들어가면서 철새 내지 박쥐 이미지가 겹쳐져서 국민들은 김성태 대표를 야당 대표라기보다는 철새 대표로 인식하는 게 강하게 있고요. 그래서 김성태 대표가 해야 될 첫 과제는 철새 이미지를 어떻게 불식시킬 것인가. 다시 대국민 신뢰를 회복할 것인가입니다”라고 말했다.
2016년 12월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 29명이 국회 의원회관에 모여 탈당 선언을 하는 모습.[연합뉴스]

2016년 12월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 29명이 국회 의원회관에 모여 탈당 선언을 하는 모습.[연합뉴스]

 
 국민의당 통합 문제도 거론했다. 하 위원은 “안철수 대표한테는 굉장한 위기이자 기회인 것 같습니다”라며 “지금 바른정당하고 중도통합 호남 이외의 지역에서는 압도적으로 지금 찬성을 합니다. 그런데 호남 내에서만 의견이 갈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정확히 반대하는 쪽이 우세한지, 참여하는 쪽이 우세한지, 이 부분들은 만약에 전 당원 투표가 있다면 그런 것을 해보면 알겠지만, 어쨌든 호남 내에서 흔쾌히 지지하지 않는다는 것은 사실인 것 같고요. 이 부분은 안 대표가 넘어야 될 산이라고 봅니다. 그래서 사실 바른정당은 굉장히 이 부분에 대해서는 말도 아끼고 있고, 국민의당이 스스로 결단하기를 기다려야 되는 상황입니다”라고 전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