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핵무력 완성, 역사적 승리…최강 핵강국으로 더 전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2일 제8차 군수공업대회에서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의 시험발사 등 도발을 감행한 것에 대해 "값비싼 대가를 치르면서 사생결단의 투쟁으로 쟁취한 당과 인민의 위대한 역사적 승리"라고 선언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11일 평양에서 개막한 제8차 군수공업대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11일 평양에서 개막한 제8차 군수공업대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이날 폐막한 군수공업대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김정은은 "우리의 힘과 기술로 원자탄, 수소탄과 대륙간탄도로켓(ICBM) 화성-15형을 비롯한 새로운 전략무기 체계들을 개발하고, 국가 핵무력 완성의 대업을 이룩한 것은 값비싼 대가를 치르면서 사생결단의 투쟁으로 쟁취한 우리 당과 인민의 위대한 역사적 승리"라고 주장했다.
 
김정은은 이 자리에서 "우리의 국방공업, 자위적 국방력은 상상할 수 없이 비상한 속도로 강화되고 우리 공화국은 세계 최강의 핵강국, 군사강국으로 더욱 승리적으로 전진비약 할 것"이라면서 "주체적 국방공업 강화발전을 위해 힘차게 싸워나가자"고 덧붙였다.
 
또, 화성-15형 개발자들에게 직접 표창을 수여하고,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은 가운데 "군수공업 부문 과학자, 기술자, 노동자들과 일꾼들에 대한 당과 조국과 인민의 믿음과 기대는 매우 크다"고 격려했다. 통신은 김정은이 "핵 무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하고 우리 식의 최첨단 무장 장비들을 더 많이 만들어 자기의 사명과 임무를 다해나가리라는 확신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정은이) 국방공업을 21세기 첨단의 자립적 국방산업으로 비약시키기 위한 전망 목표와 중점 목표, 전략적 과업과 중대 과업들을 제시하고 그 실천적 방도들도 명확히 밝혔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