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핵무력 완성" 선언한 날, 틸러슨 "北과 조건없이 대화 용의"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2일(현지시간) 북한과 아무런 전제조건 없이 첫 대화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간 '비핵화 전제'로 대화의 문을 열어왔던 것과는 다른 입장으로, 그가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의 대화에 나설 수 있다고 밝힌 것은 처음이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미국의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과 국제교류재단이 공동 주최한 '환태평양 시대의 한미 파트너십 재구상' 토론회에 참석한 가운데 질의응답 순서에서 "우리는 북한이 대화할 준비가 되면 언제든 대화할 준비가 되어있다"며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 기꺼이 첫 만남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무기 개발) 프로그램들을 포기해야만 대화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현실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그는 "여러분이 원한다면 우리는 (북과의 첫 만남에서) 날씨 얘기를 할 수 있다"며 "여러분이 사각 테이블인지, 둥근 테이블인지에 흥미를 갖는다면, 그것에 관해 얘기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비핵화 주제가 아니더라도 우선 북한과의 대화에 물꼬를 틀 수 있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김정은은 그의 아버지나 할아버지와는 다르기에 그와 접촉을 한다는 것이 어떨지 알 수 없다"며 "향후 나와의 회담에 나서게 될 상대가 누구인지도 알아야 하고, 그들이 어떤 생각을 갖고 어떤 절차로 움직이는지도 이해해야만 한다"고 밝혔다. 그는 "협상에 나선다는 것은 다양한 사안에 대해 대화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뜻한다"며 "우리가 원하는 것을 그들에게 이야기하고, 그들이 원하는 것을 우리에게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도중에 북한이 핵 실험을 하거나 미사일을 발사한다면 대화를 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대화를 하게 된다면, 최소한 (도발을 멈추는) 조용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렇지 않으면 생산적인 논의를 하기 어려워질 것이라는게 틸러슨 장관의 입장이다. 틸러슨 장관은 "우리는 조용한 시간이 필요하고, 대화가 필요하다. 하지만 북한이 '대화에 나설 준비가 됐다'고 한다면 우리도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틸러슨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북한이 (도발이 아닌) 다른 선택을 하길 원한다는 관점을 갖고 대화 테이블에 나와야 한다"며 "첫 폭탄이 떨어질 때까지 외교적 노력을 계속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오전, 틸러슨 장관은 토론회 참석 전 국무부 직원들에게 "그들이 (도발을) 중단하고 '자리에 앉아 그것(핵·미사일)에 대해 대화하자'고 하는 옳은 선택을 하길 원한다"며 "이에 대해 우리는 오직 우리 역할을 할 수 있으며, 북한 정권은 그들의 미래에 대해 어떠한 결정에 이르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틸러슨 장관의 이같은 '전제조건 없는 대화' 발언이 향후 북미간 접촉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