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 대안학교 기숙사서 집단 성추행 피해 신고

광주에 있는 한 대안학교 기숙사에서 집단 성추행 사건이 일어났다. [중앙포토]

광주에 있는 한 대안학교 기숙사에서 집단 성추행 사건이 일어났다. [중앙포토]

광주에 있는 한 대안학교 기숙사에서 남학생이 집단 성추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광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광주 모 대안학교 학생 A군(13)이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A군은 기숙사에서 생활하면서 6개월간 동급생 남학생들에게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숙사에서는 학년 구분없이 남학생 6명이 한 방을 사용했다.    
 
경찰은 피해 신고를 접수하고 이 학교 학생 11명이 연루된 사실을 확인했다. 지난 3월부터 6개월 동안 이런 일이 벌어졌지만 학교 측은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한 매체를 통해 A군의 어머니는 한 방에 자는 형들이 아들에게 “옆에 와서 누워라. 너를 끌어안고 자면 잠이 잘 온다”고 했다고 한다. 하지만 학교 측은 “학생 7명은 ‘A군이 먼저 유혹하고 해서 이게 발전이 됐다’고 했다”고 했다.  
 
경찰의 조사가 들어가자 학교 측은 기숙사 방 배정을 바꿨다. 하지만 학생 징계 등의 조치는 하지 않았다. A군은 현재 학교를 그만 둔 상태다.  
 
경찰은 가해자와 피해 학생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피해 사실 확인이 끝나면 형사 처벌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학생 조사 결과를 토대로 가해 학생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성추행 사실이 일부 확인됐다”며 “사실 관계가 모두 확인되면 형사 처벌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