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탑승수속 2배 빨라졌다! 인천공항 2터미널

내년 1월 18일 개장하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 전경. 우상조 기자

내년 1월 18일 개장하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 전경. 우상조 기자

 최신 IT 기술과 자연 친화적인 설계, 질 높은 고객 편의 시설 등 세계적인 수준의 기반 시설을 갖춘 인천국제공항 제2 여객터미널(T2)이 내년 1월 18일 개항을 앞두고 있다. 한 마디로 최첨단 ‘스마트 공항(Smart Airport)'을 표방하는 제2 터미널을 12일 둘러봤다. 
 
출국 수속과정을 보기 위해 3층 출국장으로 향했다. 시야가 먼저 트였다. 3층 출국장의 대부분이 채광창으로 구성되어 있어 공항 내에서도 바깥의 날씨를 파악할 수 있다. 또한 활주로가 눈에 들어와 이륙하는 비행기를 창을 통해 바라볼 수 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3층에 위치한 출국장. 채광창이 넓게 펼쳐져 있고, 활주로를 벗어나 이륙하는 항공기를 바라볼 수 있다. 우상조 기자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3층에 위치한 출국장. 채광창이 넓게 펼쳐져 있고, 활주로를 벗어나 이륙하는 항공기를 바라볼 수 있다. 우상조 기자

파도처럼 보이는 제2 터미널 3층 출국장의 천정. 제 1터미널(20m)보다 4m가 더 높게 설계됐다. 우상조 기자

파도처럼 보이는 제2 터미널 3층 출국장의 천정. 제 1터미널(20m)보다 4m가 더 높게 설계됐다. 우상조 기자

여행 계획이 없는 시민들도 활주로를 보며 항공기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우상조 기자

여행 계획이 없는 시민들도 활주로를 보며 항공기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우상조 기자

 제2 터미널 출국장에는 셀프서비스 존에 22대, 일반 카운터에 20대, 수하물 탁송 전용 카운터에 20대 등 총 62대의 키오스크(KIOSK·무인 탑승 수속기기)가 설치돼 있어 출국 시간을 단축시켜준다. 현재 기존 제1 터미널의 키오스크는 티켓 발권만 가능하지만, 제2 터미널에 설치된 키오스크는 발권과 더불어 수하물 표 발급도 가능해 짐을 부치려 별도로 카운터를 방문하지 않아도 된다. 짐을 부치기 위해 항공사 카운터 앞에 긴 줄을 서지 않아도 5분 안에 티켓 발권과 수하물 위탁을 모두 마치고 출국심사대로 향할 수 있다. 공항 관계자는 "62대에 달하는 키오스크를 이용한다면 평균 20분 정도 출국심사가 단축될 것이다"고 말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대한항공 직원들이 키오스크를 활용하여 탑승권을 발권하고 있다. 뒷편으로는 공항 전체에 32대가 설치된 자동 수하물 위탁기기가 보인다. 우상조 기자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대한항공 직원들이 키오스크를 활용하여 탑승권을 발권하고 있다. 뒷편으로는 공항 전체에 32대가 설치된 자동 수하물 위탁기기가 보인다. 우상조 기자

 
관계자가 수하물 표 발권 탑승권 발권이 가능한 셀프 체크인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제1터미널과 달리 바코드를 활용해 두가지 모두 가능하다. 우상조 기자

관계자가 수하물 표 발권 탑승권 발권이 가능한 셀프 체크인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제1터미널과 달리 바코드를 활용해 두가지 모두 가능하다. 우상조 기자

3층 출국장에 설치된 여객 수하물 무게 측정기. 승객들이 무게를 측정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한다. 우상조 기자

3층 출국장에 설치된 여객 수하물 무게 측정기. 승객들이 무게를 측정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한다. 우상조 기자

출국장의 수하물 컨베이어 벨트. 우상조 기자

출국장의 수하물 컨베이어 벨트. 우상조 기자

 출입국 관리와 세관검사 등에도 첨단장비가 사용된다. 52대에 달하는 자동 입·출국심사대에는 카메라가 자동으로 승객의 얼굴과 전자여권상 사진을 비교해 일치 여부를 판단하는 워크 스루(WALK THROUGH) 시스템이 적용됐다.
관계자들이 자동출입국심사 시스템을 시연하고 있다. 먼저 여권을 인식시키고, 사진 오른쪽 상단에 부착된 카메라를 통해 얼굴을 비교한다. 우상조 기자

관계자들이 자동출입국심사 시스템을 시연하고 있다. 먼저 여권을 인식시키고, 사진 오른쪽 상단에 부착된 카메라를 통해 얼굴을 비교한다. 우상조 기자

자동출입국심사 시스템은 두 번의 출입 절차를 거친다. 먼저 여권을 판독하고, 얼굴을 인식한다. 우상조 기자

자동출입국심사 시스템은 두 번의 출입 절차를 거친다. 먼저 여권을 판독하고, 얼굴을 인식한다. 우상조 기자

 세관 신고도 달라졌다. 제2 터미널에는 관세청 인천본부세관에서 설치한 총 6대의 모바일 신고대가 있다. 공항 이용객들은 스마트폰에서 관세청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입국신고 항목을 체크한 뒤 스마트폰을 인식시키면 게이트가 열리는 방식이다. 기존에 종이에 작성하던 세관신고서를 쓰지 않아도 된다. 또한 수하물 고속 처리시스템을 도입해 수하물을 찾는 시간도 대폭 줄어들게 된다. 
관계자가 모바일을 활용한 전자세관신고 시연을 보이고 있다. 우상조 기자

관계자가 모바일을 활용한 전자세관신고 시연을 보이고 있다. 우상조 기자

관세청 애플리케이션에서 입국신고 항목을 체크한 뒤 스마트폰을 인식하면 게이트가 열린다. 우상조 기자

관세청 애플리케이션에서 입국신고 항목을 체크한 뒤 스마트폰을 인식하면 게이트가 열린다. 우상조 기자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의 대형 수하물 수취대. 우상조 기자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의 대형 수하물 수취대. 우상조 기자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의 대형 수하물 수취대. 우상조 기자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의 대형 수하물 수취대. 우상조 기자

이날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찾은 시민체험단이 환승구역 체험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날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찾은 시민체험단이 환승구역 체험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내년 1월 18일 개항하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입주시설 설치 공사가 한창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내년 2월 9일 개막하는 평창 겨울올림픽에 앞서 현지 적응을 위해 입국하는 선수단을 맞이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지난 11월 5일 앞서 밝힌바 있다. 우상조 기자

내년 1월 18일 개항하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입주시설 설치 공사가 한창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내년 2월 9일 개막하는 평창 겨울올림픽에 앞서 현지 적응을 위해 입국하는 선수단을 맞이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지난 11월 5일 앞서 밝힌바 있다. 우상조 기자

관계자들이 막바지 공사에 열중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관계자들이 막바지 공사에 열중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5400만명에서 7200만명으로 수용인원 증가 
 2013년 착공한 인천공항 제2 터미널은 체크인과 보안검색, 세관검사, 검역, 탑승 등 모든 출입국 절차가 별도로 이뤄지는 독립 터미널이다. 총면적 38만 4000㎡의 제2 터미널은 연간 여객 1800만 명이 이용할 수 있다. 제2 터미널이 문을 열면 인천공항은 제1 터미널과 함께 연간 7200만명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기존 제1 터미널로 출국하는데 40분의 시간이 소요됐다면 제2 터미널에서는 20분 안팎이면 출국이 가능하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관제탑. 우상조기자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관제탑. 우상조기자

 제2 터미널은 환승 카운터와 보안 검색대, 편의시설 등을 모두 한곳에 배치해 환승 클러스터를 구현했고, 슬리핑 박스, 디지털 라이브러리, 스포츠 및 게임 공간 등 다채로운 편의시설도 배치됐다. 면세점은 중앙에 집중적으로 배치해 여객 동선을 최소화했고, 일반 방문객을 위해 계류장 및 활주로가 조망이 가능한 전망대와 홍보관도 운영한다.
내년 1월 18일 개장하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대한항공 직원들이 자동 수하물 위탁과 탑승권 발권이 가능한 셀프 체크인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내년 1월 18일 개장하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대한항공 직원들이 자동 수하물 위탁과 탑승권 발권이 가능한 셀프 체크인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글·사진=우상조 기자(WOO.SANGJ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