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인 낙상 환자 절반이 겨울에…“추워도 주머니에 손 넣지 말고 장갑 끼세요”

내린 눈이 그대로 얼어붙어 빙판길이 된 서울의 한 주택가 골목. 시민이 내리막길을 걷다 미끄러져 넘어지고 있다. [중앙포토]

내린 눈이 그대로 얼어붙어 빙판길이 된 서울의 한 주택가 골목. 시민이 내리막길을 걷다 미끄러져 넘어지고 있다. [중앙포토]

미끄러지거나 무언가에 걸려 넘어지는 낙상 사고로 입원하는 노인이 연 10만 명을 넘는다. 다른 계절에 비해 겨울철 유독 많이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낙상 입원 환자 연간 28만 명
이 중 65세 이상 노인이 12만
60대 이후 입원율 급증

노인 낙상 절반이 겨울에 발생
길에서·이동중 사고 늘어
주로 외상성뇌손상·고관절골절

빙판길, 불규칙 지면 도로 피할 것
주머니에서 손 빼 중심 잡아야
넘어져 부상 클 경우 119 도움 요청

13일 질병관리본부는 2011~2015년 낙상 입원 환자 조사 결과를 공개하고 겨울철 낙상 예방을 위한 준수사항을 안내했다.
 
낙상 사고로 병원에 입원하는 환자는 2011년 24만5000명에서 16% 증가해 2015년 28만4000명을 넘었다. 같은 기간 65세 이상 노인의 낙상 입원은 9만4000명에서 12만4000명으로 32%가 늘어 증가폭이 더 컸다.
 
[자료 질병관리본부]

[자료 질병관리본부]

연령이 증가할 수록 낙상 입원율이 높아지고, 60대 이후에서 급격히 증가했다. 인구 10만명 당 입원환자 수는 40대까지 300명대 이하에 그쳤지만 60대는 611명으로 늘었다. 80세 이상은 3316명으로 60대보다도 4배 가량 많았다.
 
 [자료 질병관리본부]

[자료 질병관리본부]

계절이 확인된 노인 낙상 사고 중 절반 이상이 겨울에 발생했다. 겨울 낙상 사고는 전체의 52.6%로, 나머지 세 계절을 합친 분율(41.6%)보다도 11%p 높았다.

 
계절과 무관하게 ‘주거지’에서, ‘일상생활 중’ 낙상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그러나 겨울철에는 ‘길·간선도로’, ‘이동 중’ 등 야외 발생 사고가 증가하는 모양새였다.  
 
 [자료 질병관리본부]

[자료 질병관리본부]

노인 낙상 환자의 절반이 2주 넘게 입원했다. 주요 손상부위는 남성은 외상성뇌손상(교통사고·추락·낙상 등 충격으로 두개골이 골절되거나 두개골 내부가 손상을 입은 상태), 여성은 고관절 골절이 많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넘어져 다치는 사고는 일상생활을 어렵게하고 심할 경우 사망할 수도 있다. 집안이나 길에서 넘어지지 않도록 주의하고 특히 어르신들은 겨울철 외출 시에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겨울철 빙판길 낙상 예방을 위한 준수사항은 ▶눈길·빙판길은 이용하지 않기 ▶계단보다는 엘리베이터 이용하기 ▶불규칙한 지면 도로는 우회하기 ▶장갑을 끼고 주머니에서 손 빼고 활동하기 등이다.
 
[자료 질병관리본부]

[자료 질병관리본부]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