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감귤 가격 84% 폭등 … 왜 비싼가 했더니

제주도 서귀포시 남원읍 하례리 한 농가에서 농부들이 수확한 감귤을 상자에 담고 있다. [최충일 기자]

제주도 서귀포시 남원읍 하례리 한 농가에서 농부들이 수확한 감귤을 상자에 담고 있다. [최충일 기자]

겨울철 국민과일인 제주 감귤이 올해 초에 이어 내년까지 비쌀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에는 감귤이 달고 맛있어 수요가 늘어 값이 비쌌는데 올해는 생산량이 크게 줄어 공급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작년 생산 감귤 당산비 높아 고가
올해는 폭염·폭우로 생산량 줄어

제주도는 12일 “11월 한 달간 전국 도매시장의 감귤 경락 평균 가격은 10㎏당 1만5139원으로, 지난해 동기(1만3847원)보다 9.3% 올라갔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달 26일의 경우 10㎏당 평균 1만5900원에 거래돼 지난해 같은 시기(1만1500원)보다 38% 급등했다. 올해 감귤 가격이 높아진 것은 생산량 감소로 시장에 반입된 물량이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제주도 감귤관측조사위원회와 제주도 농업기술원은 올해산 노지감귤 생산 예상량을 43만9000t 내외로 전망했다. 지역별로는 제주시 11만1000t과 서귀포시 32만8000t으로 지난해(49만9000t)보다 12% 감소했다. 감귤 생산이 줄어든 것은 지난 7~8월 폭염일수가 14일로 평년보다 10일가량 많았고, 8월 중순에 100㎜이상의 폭우가 내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지난 10월 초 폭우로 출하기였던 극조생 감귤(가장 빨리 수확하는 감귤)에 곰팡이병이 번진 것도 원인이 됐다. 올해 감귤나무당 평균 열매 수는 576개로, 최근 5년간 평균 796개에 비해 27.7%(220개) 줄었다.
 
감귤값 강세는 올해 1월부터 시작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감귤 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나 올라 물가 조사대상 460개 중 인상 폭이 가장 컸다. 이때 팔린 감귤은 주로 지난해 말 수확한 것인데, 감귤 맛을 좌우하는 당산비(단맛에 대한 신맛의 비율)가 평년보다 높아 잘 팔렸다. 지난해 제주에서 생산된 감귤의 평균 당산비는 15.7로 평년 10.4보다 50.9%가 높았다. 시중에서는 당도보다 당산비를 감귤맛의 지표로 쓴다. 같은 당도라면 신맛이 적은 감귤이 더 달게 느껴지기 때문에 이 수치가 높을수록 신맛보다 단맛의 비율이 높다.
 
당산비는 보통 10이 넘으면 맛있는 감귤로 친다.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산 감귤의 당산비는 지난해(15.7)보다 34% 떨어진 11.7로 나타났다. 당도는 지난해 9.6브릭스, 올해 9.7브릭스로 평년의 당도 9.7브릭스와 비슷했다. 전병화 제주도 감귤진흥과장은 “감귤값이 너무 오르면 소비가 줄어들 우려가 큰 만큼 감귤출하연합회의 정보를 활용해 적정물량이 출하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