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英美연구진, 1억년전 공룡 피 빨아먹은 고대 진드기 발견

영국 옥스퍼드대 자연사박물관, 미국 뉴욕자연사박물관 등이 참여한 국제공동연구진은 12일(현지시간) 1억년 전 공룡의 피를 빨아먹으며 살았던 진드기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공동연구진은 이 진드기에  ‘데이노크로톤 드라큘리’(Deinocrotondraculi)이라는 학명을 붙였다. [사진   Nature Communications]

영국 옥스퍼드대 자연사박물관, 미국 뉴욕자연사박물관 등이 참여한 국제공동연구진은 12일(현지시간) 1억년 전 공룡의 피를 빨아먹으며 살았던 진드기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공동연구진은 이 진드기에 ‘데이노크로톤 드라큘리’(Deinocrotondraculi)이라는 학명을 붙였다. [사진 Nature Communications]

 
영화 ‘쥬라기 공원’은 수천만년 전 멸종된 공룡이 과학기술로 부활하면서 빚어진 재앙을 다룬 영화다. ‘호박’(琥珀) 속 박제된 모기의 혈관에서 공룡의 DNA를 추출해 공룡 부활에 성공했다.
 
그런데 최근 연구에서 실제로 공룡의 피를 빤 생물체가 박제된 형태로 발견됐다. 대신 모기는 아니다. ‘진드기’(tick)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옥스퍼드대 자연사박물관, 미국 뉴욕자연사박물관 등이 참여한 국제 공동연구진은 약 1억년 전에 공룡의 피를 먹으며 살았던 진드기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진드기가 공룡이 살았던 백악기에도 살았다는 점은 익히 알려졌지만, 공룡에 기생한 사실이 드러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 결과는 이날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실렸다.
 
연구진은 미얀마에서 발견된 9900만년 전 백악기 시대 호박을 현미경과 컴퓨터단층촬영(CT) 등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여러 마리의 진드기가 발견됐고, 그중에 공룡의 깃털과 얽혀 있는 진드기가 포착됐다. 또 몸통에 피가 가득 찬 것처럼 보이는 진드기도 있었다.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된 고대 진드기에 ‘데이노크로톤 드라큘리’(Deinocrotondraculi)이라는 학명을 붙였다.
 
데이노크로톤은 그리스어로 ‘끔찍한 진드기’라는 뜻이다. 드라큘리는 드라큘라 백작에서 따왔다.
 
영화와 달리 진드기 속에서 공룡 혈액을 추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미 오랜 시간이 지나 DNA 정보가 분해된 탓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