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재일기] ‘불이익 각서’ 강요하는 교육부

박형수 사회1부 기자

박형수 사회1부 기자

“교육과정을 자율적으로 꾸리라면서 교육과정에 공감하는 학생을 먼저 뽑아선 안 된다고요. 자사고에 지원하는 중학생들더러 불이익을 감수하겠다는 동의서를 쓰라는 게 교육적 처사입니까.”
 
1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 지역 자율형 사립고 22곳’ 기자회견에서 교장들에겐 절박함이 역력했다. 이들이 회견을 연 것은 이날 입법예고가 끝나는 초·중등학교법 시행령 개정안 때문이다.
 
교육부는 지난달 2일 자사고 등의 ‘학생 우선 선발권’을 내년 폐지하는 시행령 개정안을 발표했다. 자사고 등은 일반고보다 앞서 신입생을 뽑아왔다. 외고 등 불합격자도 일반고 지원에서 불이익을 당하진 않았다. 교육부는 개정안 보도자료에서 현재 중2부터 자사고 등 지원자는 “불합격 시 일반고 임의 배정을 감수한다”는 동의서를 내게 하는 방안을 포함시켰다.
 
서울의 경우 일반고 지원자들은 자기가 가고 싶은 학교를 4곳까지 순서대로 적는다. 일반고 배정에서 최대한 개인 희망을 반영하기 위해서다. 그런데 외고·자사고 지원자들에겐 이런 희망을 반영할 기회를 주지 않겠다는 얘기다. 자사고 등 지원에 따른 불이익인 셈이다. 외고·자사고 폐지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다.
 
12일 서울 자사고 22곳의 교장들이 정부의 ‘자사고 폐지’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

12일 서울 자사고 22곳의 교장들이 정부의 ‘자사고 폐지’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

물론 외고·자사고에 ‘우수 학생이 쏠려 일반고가 상대적으로 힘들어진다’는 지적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새 정부 인사들이 집권 이전부터 줄곧 해온 주장이다. 이에 따라 제도 개선도 일부 이뤄졌다. 자사고 지원서에 중학교 성적을 적지 못하게 하고 추첨으로 학생을 뽑게 했다.
 
자사고 등은 학생들의 선택권 확대 차원에서 생겨났다. 자사고가 ‘입시 대비 학교’로 변질한다면 입시 위주의 교육과정 편성을 제한하는 등 제도 개선으로 풀면 될 일이다. 오세목(중동고 교장) 자사고교장연합회장은 “현재 자사고 전형에선 지원자의 성적은 아예 볼 수도 없다. 5분 남짓한 면접에서 지원자가 건학 이념에 맞는지만을 판단한다”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공교육 붕괴 원인을 자사고 탓으로만 돌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교장들은 성명서에서 “자사고에 불합격한 학생은 비선호 일반고에 강제 배정하겠다는 교육부 정책은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기본권에 위배되는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자사고 우선 선발 폐지에 더불어 자사고 지원자 불이익 감수를 강요하는 것이 ‘자율’과 ‘형평’을 주창해온 이 정부의 철학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은 아닐까.
 
박형수 사회1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