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경제사절단 300명과 함께 간다

청와대가 12일 문재인 대통령의 베이징대 연설 등 세부 방중 일정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3박4일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
 

16일엔 충칭 현대차 공장도 방문

문 대통령은 13일 오후 베이징(北京)에 도착해 재중국 한국인과의 간담회를 시작으로 순방 일정에 들어간다.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서의 연설도 계획돼 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순방에는 주요 기업 총수 등 300여 명의 경제사절단이 동행한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한 뒤 오후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의 취임 후 세 번째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 방중일정

문 대통령 방중일정

관련기사
15일 오전에는 중국 국립 베이징대에서 연설한다. 현직 대통령의 베이징대 연설은 2008년 5월 이명박 전 대통령에 이후 9년여 만이다. 문 대통령은 베이징대 강연 이후 장더장(張德江)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 리커창(李克强) 총리와 잇따라 면담한다. 두 사람은 각각 중국 지도부 서열 3위와 2위에 오른 인물이다. 문 대통령은 15일 오후 충칭(重慶)으로 이동한다. 현직 대통령의 충칭 방문은 처음이다.
 
충칭에는 김구 선생이 이끌었던 임시정부 청사가 있다. 또 현대차와 SK하이닉스 등 한국 기업이 다수 진출해 있다. 동시에 시 주석이 제안한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을 중심으로 거대 경제권을 구축하려는 구상)의 출발점으로, 충칭 방문은 시 주석을 배려한 측면도 있다. 문 대통령은 16일 충칭 현대자동차 공장을 둘러본다. 대기업 총수와 청와대 초청 만찬을 한 적은 있지만 대기업 생산현장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