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에 여섯번?…억지로 감기약 먹인 어린이집 원장

[사진 SBS 보도 화면 캡처]

[사진 SBS 보도 화면 캡처]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아프지도 않은 아이들에게 억지로 감기약을 먹였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연수구 한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 사건이 있었다는 신고가 지난주 112에 접수됐다.
 
사건 당시 해당 어린이집에서 촬영된 휴대전화 동영상을 보면 어린이집 원장은 양반다리를 하고 앉아 두 다리 사이에 2살가량으로 보이는 아동을 눕혔다. 이어 왼쪽 허벅지로 머리를 지탱한 뒤 오른쪽 다리로 아동의 배를 짓누르고 밥을 강제로 떠먹이는 장면이 동영상에 담겼다.
 
피해 아동은 꼼짝달싹하지 못한 상태로 누워 억지로 음식물을 먹었고, 숨을 헐떡이며 기침을 크게 하다가 울음도 터트렸다.
 
SBS 보도에 따르면 이 어린이집 원장이 이렇게 억지로 밥을 먹인 이유는 ‘투약’이었다. 문제는 감기 기운이 조금만 보여도 아침 점심 하루에 두 번씩 ‘묻지 마’ 투약을 했다는 점이다.
 
어린이집 관계자는 “만 2세 미만에게는 투약이 금지된 약이지만, 돌 안팎의 아이들에게 마음대로 먹였다”며 원생 18명 가운데 10명 넘는 아이들이 이렇게 억지로 약을 먹었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는 또 “실제로 감기에 걸린 아이는 많을 때는 하루에 여섯 번 약을 먹기도 했다”며 “온종일 아이가 처져 있는데 원장은 극약처방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어린이집 측은 아이가 열이 치솟는데 부모에게 연락이 안 될 경우 약을 먹였던 것이라며 경찰에서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만간 해당 동영상 속 보육교사들과 이 어린이집 원장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