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뚝심 있는 소 vs 꾀 갖춘 곰 대결 … 적폐청산·공수처법 교착 예상

‘뚝심 있는 소(우원식)와 저돌적이면서 꾀를 갖춘 곰(김성태)의 대결’.
 

김성태 “여당 정략적 개헌 안 돼”

20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선출 뒤 더불어민주당에서 나온 말이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우직한 설득으로 대야 협상을 풀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25년간 노동운동을 했던 김 원내대표는 투쟁력과 정무감각도 갖췄다고 민주당은 보고 있다. 그래서 앞으로 곳곳에서 대립구도가 격화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은 여권의 적폐청산 드라이브에 강한 태클이 걸릴 것으로 보고 긴장하고 있다. 특히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공수처법)이나 국정원법 개정안 등의 논의가 교착상태에 빠질 가능성이 크지 않을까 주시하고 있다.
 
관련기사
 
실제 김 원내대표는 당선 후 언론 인터뷰에서 개헌·선거구제 개편, 공수처 설치 등 정부·여당의 주요 과제에 대해 “강력하게 저항하고 저지할 것”이라며 “아무리 좋은 법안과 제도 개편이라도 밀실야합에 의한 산물은 의회민주주의에서 수용 가능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특히 개헌에 대해서는 “민주당과 정권 일각에서 정략적이고 의도된 개헌 방안을 설정하고 있는 것 같다”며 “정부·여당의 개헌 속셈과 술수를 제대로 파악하는 게 시급한 문제”라고 했다.
 
지난 예산안 협상 과정에서 민주당과 국민의당의 공조로 한국당은 별다른 힘을 쓰지 못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은 물론 공수처 설치 등 개혁 입법에도 협력하기로 한 상태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그동안 한국당을 의도적으로 배제한 것을 시정·개선하고, 제1야당인 한국당과 제대로 된 영수회담을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을 향해선 “야당이 될 것인지 아니면 측근당 민주당의 자회사·계열사가 될 것인지 당의 진로를 명확히 결정해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친박 청산 등 당내 문제에 대해서는 “오늘 (당선)됐기 때문에 명확한 입장으로 정리하진 않겠다”며 유보적인 태도를 취했다. 최경환 의원의 체포동의안에 대해서도 “국회법 절차에 따라 판단하겠다”며 “ 모든 판단과 결정은 국민 눈높이에서 하겠다”고만 했다. 
 
김형구·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